'개인 공인 최고점' 피겨 차준환, 사실상 올림픽 출전권 확보

2022-01-08 21:00:56

사진=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고려대)이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을 사실상 확보했다.



차준환은 8일 경기도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76회 전국남녀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국가대표 2차 선발전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53.46점, 예술점수(PCS) 44.85점으로 98.31점을 기록했다. 개인 공인 최고점을 넘어섰다. 종전 기록은 2019년 2월 기록한 97.33점이다.

차준환은 첫 점프 과제이자 필살기인 쿼드러플 살코를 클린 처리하며 기본점 9.70점, 수행점수(GOE) 2.91점을 챙겼다. 이어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까지 실수 없이 연기했다. 플라잉 카멜 스핀은 최고 난도인 레벨 4를 받았다. 마지막 점프인 트리플 악셀도 완벽하게 뛰었다.

모든 점프 요소를 안정적으로 수행한 차준환은 체인지 풋 싯 스핀과 스텝 시퀀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모두 최고 난도인 레벨4로 처리하며 연기를 마무리했다.

무결점 경기를 펼친 차준환은 압도적인 차이로 1위 자리에 올랐다. 9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큰 실수를 범하지 않으면 올림픽 티켓을 획득한다.

한국은 베이징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출전권 2장을 갖고 있다. 1~2차 선발전 총점을 합산해 최종 순위 1, 2위 선수가 올림픽에 출전한다. 차준환은 1차 선발전에서 239.16점을 기록했다. 2차 선발전 쇼트프로그램까지 337.47점을 마크했다. 2위 이시형(고려대)은 2차 선발전 쇼트프로그램까지 310.69점, 3위 경재석(경희대)은 273.68점을 쌓았다.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에서 경재석에게 63.79점 이상의 차이로 뒤지지 않으면 올림픽 티켓을 획득한다.

차준환이 베이징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면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올림픽 무대에 서게 된다. 한국 남자 싱글 선수 중 2회 연속 올림픽 출전은 정성일(1988년 캘거리·1992년 알베르빌·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 이규현(1998년 나가노·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 이어 세 번째다. 2위 이시형도 큰 이변이 없는 한 생애 첫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할 것으로 보인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