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킹 12점 폭발' 우리카드, 7연승 질주…한국전력 잡고 3위 도약 [V리그 리뷰]

2022-01-07 20:42:19

2021-2022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우리카드의 경기가 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우리카드 나경복이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수원=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1.07/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우리카드 우리원이 3위로 도약했다.



우리카드는 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 빅스톰과 4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0(25-17 25-23 25-21)으로 승리했다.

7연승을 달린 우리카드는 10승11패 승점 33점으로 한국전력(11승10패 승점 31점)을 4위로 밀어내고 3위로 올라섰다.

우리카드가 블로킹으로 상대를 압도했다. 우리카드는 블로킹으로만 12득점을 올리면서 한국전력의 공격을 무력화했다.

공격진도 활발하게 움직였다. 알렉스가 서브 3득점 블로킹 2득점 포함 20득점(공격성공률 40.54%)를 기록하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아울러 나경복이 14득점 공격성공률 50%로 화력을 뽐냈고, 하현용은 블로킹 4득점 포함 9득점으로 공격의 다양성을 더했다.

한국전력은 다우디와 서재덕이 25득점을 합작했지만, 팀 패배에 아쉬움을 삼켰다.

1세트부터 우리카드가 한국전력을 압도했다. 시작부터 알렉스의 연속 서브에이스가 터졌고, 세트 중반 하현용과 하승우의 블로킹으로 완벽하게 흐름을 탔다. 한국전력의 범실이 이어지면서 우리카드가 손쉽게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 9-9로 맞선 상황에서 알렉스의 연속 득점이 터지면서 분위기를 탔다. 한국전력이 뒷심을 발휘했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했고, 알렉스가 백어택으로 2세트 마침표를 찍었다.

3세트에도 우리카드가 블로킹으로 흐름을 끌고 왔다. 12-12에서 하현용의 속공 이후 송희채의 블로킹이 이어졌다. 이후 알렉스가 오픈 득점과 서브 에이스 등을 터트리면서 우리카드에 점수를 안겼다. 우리카드는 24-21에서 나경복의 백어택으로 경기 마침표를 찍었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