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메타버스에 실제와 동일한 공장 짓는다…문제발생 시 원격으로 해결

2022-01-07 06:06:09

◇6일(현지 시간) 현대차와 유니티는 '미래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및 로드맵 마련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정홍범 현대차그룹 HMGICS 대표(전무)와 줄스 슈마커 유니티 크리에이트 솔루션 부문 사업 총괄 부사장.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는 6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CES 2022'에서 글로벌 메타버스 환경 구축 및 실시간 3D 콘텐츠 개발 및 운영 플랫폼을 제공하는 유니티와 '미래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및 로드맵 마련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CES 2022 기간 중 진행된 온라인 업무협약(MOU) 체결식에는 지영조 현대차그룹 이노베이션담당 사장, 정홍범 HMGICS 대표(전무)와 줄스 슈마커 유니티 크리에이트 솔루션 부문 사업 총괄 부사장, 데이브 로즈 디지털 트윈 부문 수석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대차와 유니티는 이번 MOU를 통해 실시간 3D 메타버스 플랫폼에 현실의 '스마트팩토리' 공장을 그대로 구현한 디지털 가상공장 '메타팩토리'를 구축하기로 했다. 물리적 사물과 세계를 디지털 세상에 똑같이 옮겨내는 것을 뜻하는 '디지털 트윈' 개념을 바탕으로 실제와 동일한 공장을 가상 공간에 설립하는 것이다.

현대차는 먼저 2022년 말 싱가포르 주롱 혁신단지에 부지 4만4000㎡, 연면적 9만㎡, 지상 7층 규모로 건립되는 HMGICS를 그대로 구현한 첫 메타팩토리를 구축한다.

'HMGICS 메타팩토리'를 2022년 말 1단계 도입한 후 2025년까지 최종 구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HMGICS 메타팩토리는 차량 주문과 생산, 인도 등 자동차 생애주기 가치사슬 전반을 연구하고 실증하는 개방형 혁신 기지이자 스마트팩토리로서 소규모 생산 혁신 기술 거점인 HMGICS의 운영을 뒷받침하며 제조 시스템 혁신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MOU에서 현대차는 메타팩토리 구축을 위한 방향성을 제시하고 메타버스 기술을 활용해 개선할 수 있는 제조 현장 내 과제를 발굴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유니티는 메타팩토리 설계 및 실시간 이미지 렌더링 기술 제공, 맞춤형 시스템 개발 지원 등의 역할을 담당한다.

현대차는 메타팩토리 도입으로 향후 HMGICS를 포함한 실제 공장의 운영을 보다 고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예를 들어 신차 양산을 앞둔 공장은 실제 공장을 시범 가동하지 않고도 메타팩토리 운영을 통해 최적화된 공장 가동률을 산정, 실제 공장 운영 시 이를 반영할 수 있다. 또한 공장 내 문제 발생 시 신속한 원인 파악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물리적 방문 없이도 문제를 원격으로 실시간 해결할 수 있다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현대차는 이번 MOU를 시작으로 여러 사업 분야에 메타버스 기술을 확대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유니티와 함께 모색하며 지속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팩토리 및 메타팩토리 등의 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를 비롯해 글로벌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은 "이번 협업을 통해 HMGICS는 제조 혁신 분야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모빌리티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인간 중심의 밸류체인 혁신을 추진하는 HMGICS는 다양한 신기술 도입을 이어가며 미래 혁신을 주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4일(현지 시간)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CES 2022 현대차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이동 경험의 영역을 확장하다(expanding human reach)' 를 주제로 로보틱스 기술과 메타버스의 결합이 미래 시대 인류 사회에 가져올 이동의 역할과 형태의 변화상을 제시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