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2월 음식·숙박업 카드 사용액, 확진자 증가·거리두기 강화에 회복세 약해져

2022-01-06 10:59:12

지난달 숙박·음식점업 카드 사용액이 전년보다 늘었지만, 코로나19 이전 수준에는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한카드에서 '소비 밀접 업종 카드 사용액' 자료를 받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2월(11월 28일~12월 31일) 숙박·음식점업 카드 사용액은 1조5천847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42.4% 증가했다.

지난해 11월 1일 시작된 위드 코로나에 힘입어 각종 모임과 외식, 여행 관련 지출이 늘어났다. 하지만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12월 관련 카드 사용액인 1조9391억원과 비교하면 81.7% 수준에 그친다. 소비가 크게 위축됐던 1년 전보다 상황이 나아지긴 했으나 2019년보다는 관련 소비가 18.3% 적었다는 의미다.

작년 12월 전체 카드 사용액은 16조697억원으로 2020년 12월(14조74억원)은 물론 2019년 12월 사용액(14조5779억원)을 넘어섰다.

숙박·음식점업의 소비 회복이 다른 업종에 비해 더뎌지고 있는 이유로는 코로나19 방역 상황이 주 요인으로 작용했는 분석이다. 지난해 12월 첫째 주 숙박·음식점업 카드 사용액은 2019년 같은 기간의 94.9% 수준까지 늘어나는 양상을 보이다가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7000명대에 진입한 둘째 주에는 90.4%에 그쳤고 셋째 주에는 81.8%로 떨어졌다. 확진자 급증세로 단계적 일상 회복이 중단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와 달리 도소매업은 온라인 소비 등이 늘면서 2019년 같은 기간보다 사용액이 14.9% 늘었다. 지난해 12월 전체 업종의 온라인 카드 사용액(2조8542억원)은 2019년 같은 기간 대비 50.7% 증가했다. 오프라인 카드 사용액(13조2154억원)은 4.2% 늘었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