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업계 "올해 IoT 기기 통한 해킹 위험 본격화…비밀번호 변경·펌웨어 업데이트 필요"

2022-01-06 10:58:47

인공지능 스피커, 홈 카메라, 월패드 등 일상 속 깊숙하게 자리잡은 사물인터넷(IoT) 기기로 가정이 해킹 위험에 손쉽게 노출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주기적인 비밀번호 변경과 펌웨어 업데이트 등으로 대비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6일 보안업계에 따르면 안랩은 올해 5대 사이버 보안 위협 가운데 하나로 'IoT 환경을 노린 해킹 본격화'를 꼽았다.

IoT란 사람과 사물, 또는 사물과 사물을 연결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받는 기술이나 환경을 말한다. 이 기술은 스마트폰으로 설정해 둔 온도에 따라 실내 냉난방을 조절하거나 냉장고 속 식료품 현황을 관리하는 등 가전에서 점차 영역을 넓혀가고 있고, 자동차 등에도 적용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생활 속 편리함을 높여주기는 하지만, 동시에 인터넷을 매개로 해킹 위험에도 노출돼 있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해커가 IoT 기기 해킹에 성공하면 기기를 제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고 스팸메일 발송 등에 악용할 수 있다.

보안 기업 전문가들은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해킹 위험 요소 제거 방법은 바로 '비밀번호 변경 및 관리'라고 입을 모은다.

보안업계 관계자는 "제조사가 IoT 기기에 기본으로 설정해둔 임시 관리자 비밀번호를 꼭 바꾸고 주기적으로 비밀번호를 변경·관리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여기에 인터넷 공유기 사용자를 아는 사람으로 제한하고 소프트웨어를 주기적으로 업데이트하는 것도 취약점을 보완하는 데 도움이 된다. 평소 잘 쓰지 않는 내장 카메라가 있는 기기는 아예 카메라 렌즈를 가려놓는 것 역시 사생활 노출을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업계 전문가는 말했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