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세계 2위 채굴지 카자흐 사태에 급락…4만1천달러대로

2022-01-07 16:31:09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7일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인 빗썸 강남센터 전광판에 실시간 가상화폐 거래가격이 표시돼 있다. 세계 제2위의 비트코인 채굴 허브인 카자흐스탄의 대규모 소요사태로 채굴 작업이 차질을 빚으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4만3천 달러(약 5천175만원) 아래로 떨어졌다. 2022.1.7 hama@yna.co.kr

세계 제2위의 비트코인 채굴 허브인 카자흐스탄에서 대규모 소요사태로 채굴 작업이 차질을 빚으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3개월여 만에 4만2천 달러(약 5천50만원)선 밑으로 급락했다.



6일(현지시간) CNBC 방송 등의 보도에 따르면 카자흐스탄에서 에너지 가격 급등 항의 시위가 유혈사태로 이어져 한때 인터넷 접속이 차단됐다.

이에 따라 카자흐스탄 내 비트코인 채굴업자 가운데 15% 정도의 가동이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가상화폐 업계에서 채굴 능력 측정에 쓰이는 지표로, 채굴 속도를 뜻하는 해시레이트도 10% 넘게 떨어진 상태이다.

케임브리지 대안금융센터(CCAF)에 따르면 전 세계 해시레이트에서 카자흐스탄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18.1%로 미국에 이어 2위다.

앞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조기 통화 긴축을 시사한 5일 오후부터 급락세로 돌아선 비트코인 가격은 카자흐스탄 유혈사태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날 8% 넘게 급락, 지난해 9월 말 이후 처음으로 4만3천 달러를 밑돌았다.

이는 4만9천 달러였던 올해 시작가보다는 12% 정도 하락한 것이다.

비트코인은 이후에도 하락세를 지속,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한국시간 7일 오후 4시 11분 현재 24시간 전보다 4.27% 떨어진 4만1천261.31달러(약 4천962만원)를 나타내고 있다.


한편 카자흐스탄은 지난해 5월 중국 당국의 채굴 금지 조치에 중국 내 채굴업자들이 대거 몰려들면서 새로운 비트코인 채굴 허브로 부상했지만, 이번 유혈사태로 큰 타격을 입게 됐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유혈사태로 카자흐스탄 내 채굴업자들이 부담해야 할 위험과 비용이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카자흐스탄 정부도 초기와는 다르게 곱지 않은 시선으로 채굴업자들을 보고 있어 채굴업자들이 타국으로 이탈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CNBC 방송도 카자흐스탄 정부가 올해부터 채굴업자에 대한 추가 과세 등을 예고한 상태에서 유혈사태까지 발생함으로써 채굴업자들이 정치적 불안에 노출된 상태라고 전했다.
CNBC는 값싼 에너지원을 필요로하는 비트코인 채굴의 특성상 미국이 대체지로 부상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지만, 미국도 이들을 받아들일 여력이 충분치 않을 수 있다는 점이 문제라고 설명했다.

또한 비트코인 채굴에 수반되는 과도한 전력 사용으로 인한 환경훼손 문제도 채굴업자들의 미국행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방송은 부연했다.

kp@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