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술·저도주 트렌드에 '와인·위스키' 수입 늘었다

2022-01-05 10:30:04

지난해 '홈술·혼술'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포도주(와인) 수입 규모가 70%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관세청과 주류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와인 수입액은 5억617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76% 급증했다.

와인 수입액은 2018년 2억4400만달러에서 2019년 2억5926만달러, 2020년 3억3200만달러로 늘어난 데 이어 지난해에는 5억달러 선을 뛰어넘었다.

코로나19로 회식은 줄고 홈술·혼술을 즐기는 문화가 자리잡으면서 와인 수입액이 폭발적으로 늘어난 것이다.

또 기존 와인 전문점뿐만 아니라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편의점 등으로 와인 판매처가 확대된 것도 인기 상승에 영향을 줬다.

같은 기간 위스키류 수입액도 1억5434만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37.4% 늘었다. MZ세대 사이에서 위스키에 음료를 섞어 마시는 하이볼이 인기를 끌고 홈술족을 겨냥한 저도주가 많이 출시되며 시장이 활력을 찾았다는 분석이다.

반면 맥주 수입은 2018년 이후 3년째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지난해 1~11월 맥주 수입액은 2억447만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1.7% 줄었다.

2019년까지 주류 수입 1위 자리를 차지했던 맥주는 2020년 그 자리를 와인에 넘겨줬다.

맥주 수입액이 2019년 이후 감소세를 보인 것은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처를 하면서 국내에서 일본 맥주 불매 운동이 일어났기 때문이다. 일본 맥주 수입액은 2018년 7830만달러에서 2019년 3976달러로 줄어든 데 이어 2020년에는 567만달러로 급감했다. 지난해 1~11월에는 602만달러로 소폭 늘었다.

곰표·제주맥주 등 국내 수제 맥주가 인기를 끈 것도 수입 맥주 시장이 위축된 요인 중 하나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