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배 설 선물세트, 지난해보다 20% 저렴해진다…한우는 비싸도 수요 증가할 듯

2022-01-05 10:29:36

올 설에는 사과와 배, 굴비 선물세트를 지난해보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우 가격은 강보합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선물가액 상향으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5일 이마트에 따르면 과일은 작황 개선으로 생산량이 늘어남에 따라 시세도 전년 대비 낮아졌다.

이마트는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자료를 인용해 2020년보다 기상 여건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덕분에 지난해 사과와 배 생산량이 각각 전년 대비 13.2%, 39.3% 늘었다고 설명했다.

생산량이 늘어나면서 지난해 12월 기준 사과와 배의 월평균 도매가는 2020년 12월보다 20% 이상 낮아졌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사과와 배의 선물세트 가격을 최대 20% 낮췄다.

수산물 중에서는 지난해 11월 기준 참조기 1㎏당 산지 가격이 1만730원(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업관측센터 자료 기준)으로 전년 동월의 1만944원보다 2% 가량 내렸다.

지난해 참조기 생산량 자체는 2020년보다 줄었다. 그러나 평년 수준보다는 20% 가량 생산량이 많은 수준인데다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부진 등으로 재고가 늘어나며 가격이 내렸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한편 한우 가격은 수요 증가 영향으로 계속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한우 지육 1㎏당 평균 도매가는 2만45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의 1만8786원보다 6.7% 올랐다.

이마트는 가격 상승에도 올해 설부터 농·축·수산물 선물 가액이 20만원으로 상향됨에 따라 한우 수요는 더 많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