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100% 크릴오일'로 신고·수입 제품 중 22개 다른 유지 혼합 적발

2021-12-27 11:29:02

[스포츠조선 김소형 기자]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주목받고 있는 '크릴오일' 중 '100% 크릴오일'로 신고해 수입한 제품 22개에서 다른 성분의 유지(기름)가 혼합된 것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수입 크릴오일 제품을 국민청원 안전검사 대상으로 선정하고 지난 8∼11월 시중에 유통 중인 21개사 55개 제품을 수거해 지방산 조성 함량과 신선도(산패도) 등을 검사한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검사 결과 해외 제조사 8곳에서 제조·수입한 22개 제품에서 크릴오일 외에 다른 유지가 혼합된 것으로 나타났다. 크릴오일에는 리놀레산이 3% 이하 함유돼 있는데, 이들 제품에서는 리놀레산이 21.1∼49.1% 포함돼 있다. 이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식물성 유지가 혼합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는 게 식약처의 설명이다. 22개 제품의 양은 총 13.3t이며, 전체 크릴오일 수입·제조량의 1.9% 수준이다.

식약처는 해당 22개 제품을 수입신고한 업체를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 위반으로 고발하고 행정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소비자들에게 "다른 유지가 혼합된 22개 제품을 구매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하고, "크릴오일은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정된 제품이 아닌 일반식품이므로 검증되지 않은 부당광고에 현혹되어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어 "크릴오일 제품에 대해 통관유통 단계 검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