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먹는치료제 60만4천명분 선구매 계약…추가확보 협의"

2021-12-27 09:17:30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27 kjhpress@yna.co.kr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경구용(먹는) 코로나19 치료제 60만4천명분에 대한 선구매 계약을 체결하고 추가 물량 확보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덕철 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미국에 이어 우리 정부도 경구용 치료제에 대한 긴급사용승인 절차를 신속히 진행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권 1차장은 이날 오후 질병관리청이 먹는치료제 도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을 이날 오후 국민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에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화이자와 머크앤컴퍼니(MSD)의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에 대한 긴급사용승인 여부를 발표한다.

권 1차장은 "이르면 내년 1월 말부터 코로나 치료제를 투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 1차장은 "단게적 일상회복을 잠시 멈춘 지 열흘째"라며 "이번 주 사회적 거리두기의 연장 여부에 대해 일상회복지원위원회와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18일부터 전국 사적모임 인원을 4명으로 제한하는 등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시행했다. 이번 거리두기 조치가 내년 1월 2일 종료되는 가운데 정부는 이번 주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지켜보고 거리두기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권 1차장은 코로나19 병상 문제 해결을 위해 20일 넘게 재원 중인 격리해제 환자를 대상으로 전원(병원이동) 명령을 내린 것과 관련 "치료 중단이 아니라 코로나 치료 후 일반 진료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격리치료가 지속될 필요가 있다는 의료진의 소명이 있으면 격리치료는 연장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2일 31개 상급종합병원에 행정명령을 추가로 내려 중증 병상 306개를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라며 "정부 차원에서 병상확보를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관련 부처 장관과 민간병원장 등이 참여해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1차장은 백신 접종 참여를 호소하면서 "2차접종자의 중증환자 비율은 100명 중 0.8명이지만, 미접종자는 4.2명으로 5배 크고, 사망자 비율도 2차접종자는 100명 중 0.3명인 반명 미접종자는 1.2명으로 4배 크다"고 말했다.

또 "3차접종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고령층분들의 적극적인 3차접종 참여 덕분에 확진자 중 60세 이상 고령층 비율이 12월 첫주 35% 수준에서 25%로 감소했고, 위중증자 중 80세 이상 비율은 12월 첫주 21%에서 14%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에서도 1∼2개월 내로 우세종이 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오는 30일부터 오미크론을 3∼4시간 내에 판별하는 유전자증폭(PCR) 시약이 전국에서 사용된다는 것은 희망적이라고 기대했다.

권 1차장은 이날부터 소상공인 방역지원금이 지급된다면서 이날부터 발송되는 안내 문자에 따라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abbi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