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둥이맘' 황신영, 퇴원한 둘째+남편과 재회…"고름 재발은 절대 안돼"

2021-11-26 16:24:30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개그우먼 황신영이 퇴원한 둘째와 남편과 재회했다.



26일 황신영은 자신의 SNS에 "둘째 아준이 드디어 퇴원 했어요"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황신영은 "아준아 수고했어~ 정말 너무너무 보고싶었어여ㅠㅠ 물론 남편도 보고싶었지여"라고 전했다.

또 황신영은 "어깨 고름 미워베베~! 의사쌤께서 재발 할 가능성도 있다고는 하셨는데 제발....재발은 절대 안돼ㅠㅠ 다시는 수술 안했으면 좋겠어여ㅠㅠ 아준아!! 엄마가 이제 더더 잘 돌봐줄게~!오늘은 엄마가 아준이만 밥 줄거양~ 아서 아영이는 오늘 아빠한테 밥 달라고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황신영은 세 쌍둥이 중 아준 군이 신생아 BCG예방접종 맞은 부분에 세균 감염 침투, 어깨 안에 고름이 차 화농성 관절염으로 수술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황신영은 2013년 KBS 28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으며 2017년 5세 연상의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지난 9월 세쌍둥이를 출산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