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데뷔전 상대' 단장으로…'9억팔' 아들의 도전장 "많이 괴롭힐게요" [SC 인터뷰]

2021-11-26 15:23:29

장재영.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아버지도 흐뭇하게 바라봐주시지 않을까요?"



장재영(19·키움 히어로즈)은 지난해 KIA 타이거즈 상대로 좋은 기억을 안고 있다. 프로 데뷔전이었던 4월 6일 KIA전에서 ⅔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것을 시작으로 4경기에서 4⅔이닝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최근 장재영과 KIA는 더욱 각별한 사이가 됐다. 이제는 아버지의 팀이 됐다. 지난 24일 KIA는 신임 단장으로 장정석 전 키움 감독을 선임했다.

장재영은 "아버지께서 아무 말씀 안 해주셔서 기사를 보고 알았다"고 웃었다.

장정석 단장은 2019년 키움의 사령탑으로 있었다. 2년 더 있었다면, 부자(父子)가 감독-선수로 만나는 일이 생길 수도 있었다.

'적'으로 만나게 되는 아버지. 장재영은 "KIA를 상대로 좋은 기억이 많다"라며 "더 잘해야한다. 키움 소속이니 팀을 위해서 더 잘 던지려고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아버지가 아닌 KIA 선수들과 붙는 것이다. 그래도 보시면서 많이 힘들게 괴롭힐 수 있도록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장재영은 현재 전라남도 고흥에서 열린 마무리캠프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올 시즌 계약금 9억원을 받는 등 특급 신인으로 기대받았지만, 19경기에서 1패 평균자책점 9.17에 그쳤다. 150㎞ 중반의 빠른 공은 있었지만, 제구가 아쉬웠다.

결국 4월이 끝나기 전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된 그는 퓨처스리그에서 가까운 거리 투구 등 제구 잡기에 돌입했다. 후반기 올라온 장재영은 전반기보다 나아진 모습을 보이며 내년 시즌 기대를 품은 채 시즌을 마쳤다.

장재영은 "올해 많은 경험을 했다. 나도 그렇고 팀도 마음에 드는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팬들께서도 많은 기대를 하셨을텐데 기대에 미치지 못해서 죄송하다"고 이야기했다.

장재영은 이어 "1년 동안 많이 해보니까 어떻게 던져야 할 지 조금씩 알 거 같았다. 코치님들에게 많은 피드백을 받았지만, 아직 경기에서 제대로 활용을 못 했다"라며 "그래도 이런 부분을 조금 더 빨리 알았다면 더 낫지 않았을까하는 생각도 있다. 지금도 다 깨달았다고 할 수는 없고, 또 안 될수도 있지만 많은 것을 배웠다"고 했다.

동기들의 활약은 장재영에게 자극제가 됐다. 이의리(KIA) 김진욱(롯데) 등 함께 기대를 받고 지명을 받았던 친구들은 이미 팀의 주축 선수가 됐다.

장재영은 "(이)의리나 (김)진욱이가 잘하고 대표팀까지 다녀왔던 부분이 나에게는 좋은 영향이 됐다.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올해 나 자신도 실망스러웠지만, 올라가기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마무리캠프 중점 사항 역시 제구. 장재영은 "다른 사람들도 다 알 듯 나는 제구가 부족하다. 이제 그런 말이 나오지 않도록 공을 많이 던지면서 감을 익히려고 하고 있다. 또 정신적으로 타자와 싸우는 방법 등에 대해서도 많이 배우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장재영은 "올해 부족한 점을 많이 느꼈다. 한 번은 실수고, 경험이라고 할 수 있지만, 이어지다 보면 야구 인생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좋은 이미지 심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최선을 다해서 내년을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