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BABA 로봇' 갑상선 수술 5천례 기념 심포지엄 개최

2021-11-26 10:18:35



서울대병원이 지난 12일 서울대암병원 서성환홀에서 BABA 로봇 갑상선 수술 5000례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BABA(Robot Bilateral axillo-breast approach)' 수술은 로봇을 활용한 갑상선 수술이다. 양쪽 겨드랑이와 유륜에 1㎝ 미만의 작은 구멍 4개를 만들어 수술한다. 목에 상처를 남기지 않는 수술로 미관상 우수하고 환자의 만족도가 높다. 또한, 환부를 15배 확대해 관찰할 수 있어 정밀한 수술도 가능하다.

서울대병원 유방내분비외과 이규언 교수팀(최준영, 채영준, 김수진, 유형원, 안종혁)은 지난 2008년 2월 19일, 세계 최초로 BABA 로봇 갑상선 수술을 시행했으며, 올해 10월 누적 5000례를 달성했다. 우수한 수술 성적과 활발한 연구활동을 인정받아, 현재는 전 세계에서 BABA 수술이 널리 시행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수술 5000례 달성을 축하하고 최신 연구동향과 향후 발전방향을 논의했다. 국내외 갑상선 전문 의료진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규언 교수는 "수술의 성공 여부는 암 제거를 넘어 환자의 삶의 질을 유지하는 것에 달렸다"며 "BABA 수술은 미용적인 만족도와 수술 완결도를 인정받아 표준종양성형 갑상선수술의 하나로 자리매김했다"고 전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