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2년새 늙었나"…공효진, 죽도서 인지도 굴욕 "동백이 아냐, 뜯어 고쳤나"('오늘무해')

2021-11-26 08:09:56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공효진이 죽도에서 '인지도 굴욕'(?)을 겪었다.



25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오늘부터 무해하게'에서는 죽도에서 탄소 제로 생활에 도전한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공효진은 자전거를 타고 죽도 산책을 하고 돌아오는 길에 죽도 마을 부녀회장님을 만났다. 갑오징어를 다듬고 있는 부녀회장님에게 공효진은 "그게 갑오징어예요?"라며 친근하게 말을 걸었고 부녀회장님은 "많이 잡았으니까 가지고 가"라고 말했다.

이어 부녀회장님은 공효진에게 어디서 왔냐고 물었다. 이에 제작진은 "동백이다"라며 공효진의 대표작인 '동백꽃 필 무렵'을 언급했다. 그러자 부녀회장님은 "아닌 거 같아. 하나도 안 닮았다"고 말했다. 당황한 공효진은 "용식씨!"라며 드라마 속 대사까지 했다. 그럼에도 부녀회장님은 "얼굴 뜯어 고쳤냐. 하나도 안 닮았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공효진은 이후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부녀회장님이 '동백꽃 필 무렵'을 재미있게 보셨다고 했는데 내가 동백이라는 걸 안 믿으셨다. (내가) 나이를 먹었다. 지금도 못 믿으시는 것 같다"며 웃었다. 부녀회장님은 공효진이 돌아갈 때가 되서야 "이렇게 보니 동백이 같다. 동백이 닮은 거 같다"고 말했다. 이에 공효진은 "저 동백이 맞다. 2년새 늙어서 달라진 것 같다"고 말해 모두를 웃겼다.

한편 이날 저녁 공효진과 이천희 전혜진은 술 한잔을 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이천희는 "음악을 듣고 울어본 적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공효진은 "박효신씨의 '해줄 수 없는 일'이라는 노래를 라디오에서 우연히 처음 듣고 울었다"고 말했다.

이어 공효진은 빅뱅의 '루저'라는 노래를 듣고도 눈물이 났다며 "모두 자신이 루저 같을 때가 있지 않냐. 그 노래를 몇십번이나 반복해서 듣기도 했다. 빅뱅친구들을 우연히 만나서 '그 노래를 듣고 그렇게 눈물이 났다'고 이야기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