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키 '애딸린 유부녀' 차별 논란 침묵→팔로워 100만 돌파 "사랑 베풀겠다"[종합]

2021-11-26 07:44:09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댄서 아이키가 같은 댄서들의 차별을 받았다는 논란 속에도 SNS 팔로워 100만을 돌파했다.



아이키는 25일 인스타그램에 "사랑해 주신 분들께 항상 베풀게요"라며 "100만 감사합니다. 눈 다 뜬 아이키"라며 눈을 번쩍 뜬 사진을 게재해 여전한 유머러스함을 드러냈다.

이어 "어찌 베풀까 고민중이요. 추천 주세요"라고 팬들에게 아이디어를 요청하기도 했다. 자신을 둘러싼 차별 논란 발언에 힘든 하루였지만 이에 대한 발언은 없었다. 팬들의 사랑을 지지대 삼아 위트를 잃지 않으면서 베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에 개그맨 강재준 박성광 박슬기는 "므찌다"며 댓글로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앞서 같은날 한 댄서 커뮤니티에는 '아이키가 댄서신에서 무시당한 이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아이키 차별 논란이 일었다.

글쓴이는 "아이키가 결혼과 출산으로 활동을 늦게 시작하면서 커리어 초반부터 무시를 당했다"며 "인맥도 없었고 라틴과 힙합을 결합한 장르로 정통과 거리가 멀다는 지적을 달고 다녔다"고 적었다.

또 아이키가 미국 NBC의 오디션 프로그램 '월드 오브 댄스(World Of Dance)' 시즌3에서 4위를 거둔 것에 대해서 당시 댄서들의 반응을 공개했다.

글쓴이는 "아이키가 국내에서는 참가상조차 못 받았던 올레디 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렸는데 바로 NBC에서 섭외가 들어왔다고 하더라"라며 "하지만 아이키는 '월드 오브 댄스' 성과를 갖고도 국내에서는 별다른 후광을 누리지 못했다. 한국에 와서는 달라진 게 없었다. ??문에 해외 공연 위주로 다녀야했지만 코로나로 그 길마저 막히고, 틱톡을 시작했는데 틱톡 댄스가 대박이 나면서 대중들한테 먼저 유명해지게 됐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에는 다수의 댄서들이 공감을 표했다. 그 중 한 댄서는 "내가 들었던 가장 충격적인 말은 아이키가 '월드 오브 댄스'에서 이기고 오니까 '애 딸린 유부녀가 스포츠댄스 하다가 스트릿 한다고 설친다'였다. 행사 뒤풀이 때 거기 있던 사람들이 술 마시고 뒷담하면서 한 소리"라고 거들었다.

스트릿 댄서이자 유튜버인 루다도 지난 24일 라이브 방송에서 "저도 예전에 아이키를 싫어했다. 이 업계에서는 우리 방식대로 성장하지 않은 댄서를 무시한다"며 "물론 저는 지금 아이키를 매우 좋아하고 존경한다. 그때의 내가 부끄럽다"고 사과했다.

한편 아이키는 MBC 새 글로벌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에 출연한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