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국대GK, '가장 멀리 공 던진 축구선수'로 기네스 등재…한국전 61.26m

2021-11-26 06:03:14

출처=보아비스타 SNS 캡쳐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이란 국가대표 골키퍼 알리레자 베이란반드(29·보아비스타)가 '가장 멀리 공을 던진 축구선수' 부문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포르투갈 클럽 보아비스타는 25일 인스타그램에 베이란반드의 기네스북 등재 소식을 전했다.

베이란반드는 지난 2016년 10월 11일 대한민국과의 2018년 러시아월드컵 예선에서 초장거리 던지기를 선보였다.

이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잡아 한국 진영으로 길게 던진 공이 하프라인을 넘어 장장 61.26m 지점까지 날아갔다.

공은 한 차례 크게 바운드 된 뒤 페널티 아크 부근까지 향했고, 이란 공격수 메흐디 타레미의 슛으로 이어졌다. 타레미의 오른발을 떠난 공은 골대 왼편으로 빗나갔다.

테헤란의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날 경기는 이란의 1대0 승리로 끝났다.

신장 1m92 장신 골키퍼인 베이란반드는 니프트 테헤란, 페르세폴리스 등 이란 클럽에서 활약하다 지난해 여름 로열 앤트워프에 입단하며 유럽 무대에 진출했다.

올시즌에는 보아비스타에서 임대 신분으로 활약 중이다.

이란의 주전 골키퍼로 지난달 한국과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경기에도 출전해 후반 3분 손흥민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날 양팀은 1대1로 비겼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