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세' 고소영, 11년 전에도 '후덜덜한 미모'...절친 서인영도 깜짝 포착

2021-11-26 04:40:35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과거 추억을 꺼냈다.



25일 김우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벌써 11년 전이라고 폰이 사진 띄우면서 알려주네요. 11년 전 Mnet mama 시상식장. 저 때는 저 때 대로 재미있었고 지금은 성숙해진"이라는 글과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김우리가 고소영, 이승연, 서인영과 들뜬 분위기를 즐긴 모습이 담겼다. 11년 전임에도 네 사람 모두 동안 미모를 뽐내 감탄을 안긴다. 지금과 다를 바 없는 방부제 비주얼이다. 고소영과 서인영은 연예계 소문난 절친으로 알려진 만큼, 두 사람의 만남 또한 눈길을 끈다.

김우리는 "분명 이거 올리면 또 쌍꺼풀 수술 안 했을 때가 낫네 마네 어쩌고 저쩌고 ㅋㅋ저 때는 저 때대로 마음에 들었고 지금은 지금대로 좋아요"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김우리는 1999년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tvN '둥지탈출 3', 채널A '아빠본색' 등에 출연한 바 있다.

joyjoy9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