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뜯어고쳤나?" 공효진, 죽도서 인지도 굴욕→대기업과 협업 청신호('오늘무해')[종합]

2021-11-26 00:02:48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오늘부터 무해하게' 팀이 대기업과 손을 잡았다.



25일 방송하는 KBS2 환경 예능 프로그램 '오늘부터 무해하게'에서는 배우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의 탄소 제로 생활 도전기가 전파를 탔다.

공효진은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갑오징어를 다듬는 부녀회장님 보고 "그게 갑오징어예요?라며 인사를 건넸다. 부녀회장님은 "많이 잡았으니까 가지고 가"라며 챙기는 모습을 보인 후 "어디서 왔어?"라고 질문했다.

제작진이 "동백이"라며 공효진의 존재를 알렸는데 부녀회장님은 "아닌 것 같다. 그런 것 같지 않다"라고 말하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얼굴을 뜯어고쳤나"라고 말하기도. 공효진은 "나이를 더 먹은 건가. 2년 됐는데"라며 어쩔 줄 몰라 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서는 "부녀회장님이 '동백꽃 필 무렵'을 재밌게 보셨다고 했는데 전혀 못 알아보셨다. 내가 계속 말하는데도 믿지 않으셨다. 얼마나 나이를 많이 먹은 것인가. 지금도 믿지 않으시는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공효진은 갑오징어를 주신 부녀회장님에게 감사한 마음에 "도와드릴 게 없는지"라고 물었는데. 어르신은 "우리 남편이 목수야"라고 칼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어르신은 공효진이 돌아가려는 길 "이렇게 보니 동백이 같다. 동백이 닮았다"라고 말해 다시금 웃음을 안겼다. 공효진은 "저 동백이 맞는데... 2년새 늙어서 달라졌대"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휴대전화를 살펴보던 전혜진은 깜짝 놀라 이천희를 불렀다. 이어 "대기업이 움직였다"라며 E사가 SNS 게시물에 엄지척 이모티콘 댓글을 남겼다고 설명했다. 이 게시물은 '오늘 무해' 측이 남긴 걸로 "일상 속 가장 불필요한 쓰레기 10가지. 저희와 함께 할 뜻이 있는 큰 기업 계실까요?"라는 메시지가 담겨 있었다. 공효진은 "E사에 아는 사람이 있다. 부장님이다"라며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E사 측은 "아마 마케팅 부서에서 댓글을 남긴 것 같다"라며 조금 당혹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공효진은 "금방 버리게 되는 일회용품 등에 대해 고민이 많다"라며 말을 이어갔고, E사 측은 "플라스틱 문제도 있고 아직까지 풀어야 할 숙제가 많다. 저희만의 속사정도 있다. 계속 소통하고 노력해야 한다"라고 공감했다. 공효진은 "이쪽으로 초대하고 싶다"라며 가감 없는 제안도 건넸다. 가능성이 남겨진 채 일단 통화는 종료됐다.

다음날, 죽도에서 5일 차 생활을 이어간 이들은 아침 식사 중 L사에서 보낸 DM을 발견했다. "저희도 고민 중인 부분인데 괜찮으시다면 이야기 나눠보고 싶습니다. 편하게 연락 부탁드립니다"라며 연락처까지 담겨있었다. L사 측은 수화기 넘어 "저희가 집중적으로 하고 있는 회의 주제랑 닿아있다. 샴푸, 바디워시 플라스틱 용기 사용에 대해 고민 중이다"라고 말했다. 공효진은 "저희가 패키지 디자인이나 홍보도 도와드릴 수 있다. 경쟁사가 많다"라며 협상의 달인 면모를 보였다. L사 측은 "지금 보고드리겠다"라며 긍정적 신호를 보냈다.

뒤이어 전날 통화했던 E사 측에서 "내부 논의가 잘 됐다. 관련 부서분들과 이동하겠다"라며 죽도로 찾아오겠다는 연락을 줬다.

낭보에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 세 사람은 손님 맞이 준비에 분주해졌다.

joyjoy9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