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산처럼 쌓인 빨래 개기..넷째 임신 중에도 쉴 틈 없는 '다둥맘'

2021-11-26 15:51:0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넷째를 임신 중인 개그우먼 정주리가 근황을 전했다.



정주리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더이상 미룰 수 없다. 빨래산 개기"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정주리의 집 거실 바닥에는 빨래가 산더미처럼 쌓여있다. 정주리는 넷째 임신 중에도 쉴 틈 없이 집안일까지 챙기는 바쁜 엄마의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앞서 정주리는 지난 2일 넷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그는 "넷째야 안녕. 우리 도하가 막내가 아니었어요? 임신 4개월 차. 내 인생 재미지다 재미져"라는 글과 함께 볼록 나온 배를 감싸 안고 찍은 사진을 올려 많은 축하를 받았다.

한편 정주리는 1세 연하의 남편과 2015년 결혼해 슬하에 세 아들을 두고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