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김수현 "원작의 매력..다 내것으로 만들고 싶었다"

2021-11-26 14:53:38

사진=쿠팡플레이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김수현이 '어느 날'에 출연하고 싶었던 이유를 밝혔다.



26일 쿠팡플레이는 첫 오리지널 시리즈 '어느 날'(이명우 연출)의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행사에는 이명우 감독, 김수현, 차승원, 김성규가 참석했다.

김수현은 "우선은 원작이 가진 매력을 할수만 있다면 다 제것으로 만들고 싶었다. 작품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 '이건 기회다'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번에는 극중 현수로서 최선을 다해서 결백했고, 너무 억울했고, 서러웠고, 상처받았고, 휘둘렸고, 성장했다"고 말했다.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 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 분)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다. BBC의 화제작인 '크리미널 저스티스'를 원작으로 하며, 김수현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루 아침에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를 연기한다. 차승원은 진실을 묻지 않는 삼류 변호사 신중한으로 분하며 김성규는 교도소 내 절대 권력자이자 법 위에 군림하는 도지태로 분한다.

'어느 날'은 27일 0시에 쿠팡 플레이를 통해 공개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