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모니카에 직접 사과"…'사이버불링' 댄서 줄사과

2021-11-26 13:51:01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댄서 모니카에 대한 공개저격에 나선 댄서들이 줄줄이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팝핀도균은 26일 "모니카에게 직접 통화해 사과드렸다. 불편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팝핀제이는 "내가 SNS에 올린 글은 절대 누군가를 비하할 목적으로 작성된 것이 아니었다. 지식을 공유하려 했던 것이었고, 처음 글이 올라온 날 당사자와 통화해 내 글이 비하목적이 아니라는 걸 전달했다. 성숙하지 못한 표현방법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끼쳐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모니카에 대한 사이버불링의 시발점이 됐던 호안 또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야겠다는 마음에 모니카 영상을 사용해 SNS를 올려 죄송하다. 그러나 모니카 저격 의도는 없었다. 스트릿 댄서 댄체카톡방도 없고, 그 방에서 동료 후배 댄서들을 챌린지처럼 (모니카 저격에) 참여하게 하거나 독려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모니카에게 연락해 진심으로 사과 말씀 전할 것을 약속드리겠다"고 전했다.

모니카는 앞서 JTBC '아는형님'에서 스트릿 댄스 장르에 대해 설명하면서 "팝핑에서 g를 빼고 팝핀이라고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에 일부 댄서들이 들고 일어났다. '팝핀'이 아닌 '팝핑'이 올바른 표기라며 모니카를 저격하고 나선 것. 특히 "빠순이들이 끼니 어질어질"이라며 과격한 표현에 나선 호안을 시작으로 100명이 넘는 댄서들이 관련 게시글을 일제히 SNS에 올리며 모니카를 집단공격해 '사이버불링' 논란으로 번져나갔다. 사태가 악화되며 팝핀현준까지 중재에 나섰지만, 일부 댄서들이 SNS 상에서 입에 담지도 못할 상스러운 욕설까지 섞어가며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이며 대중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 팬들은 모니카에 대한 사이버불링을 가한 것에 대해 사과하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고, 호안을 비롯해 모니카를 저격한 댄서들이 출연하는 행사를 취소해달라는 요청을 쏟아냈다. 현재 행사 주최측도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연계선상에서 기획된 행사였으나 항의건수가 너무 많아 대책 논의를 해봐야할 것 같다"며 난감한 입장을 표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