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 '지옥' 김현주 "만약 '시즌2' 간다면 나는 확실하지 않을까"

2021-11-26 12:17:14

넷플릭스 '지옥' 배우 김현주. 사진제공=넷플릭스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에서 새진리회와 맛서는 변호사 민혜진을 연기한 김현주는 그동안 탄탄한 연기 내공과 어떤 캐릭터도 제 것으로 소화해내는 매력으로 필모그래피를 꽉 채워왔다. 덕분에 연기력과 시청률을 보장하는 믿고 보는 배우로 평가받고 있다.



김현주는 26일 진행된 '지옥' 온라인 화상 인터뷰에서 시즌2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현장에서 배우들끼리 농담식으로 시즌2에 대한 이야기를 주고 받은 적이 있다. 시즌2가 만약 나온다면 '나는 확실하네요'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웃으며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내가 그 아기를 내 딸처럼 키우고 있을 것 같다. 나보다 더 강인한 여성으로 키워서 좋은 영향력을 펼칠수 있는 사람으로 키우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이번 작품으로 통해 김현주는 좀 더 깊이 있는 연기를 선보였다는 평을 받고 있다. 그는 "데뷔했을때 캐릭터를 장시간 유지하고 있었다. 의도했다기 보다는 그런 부분을 시청자들이 좋아해주셨기 때문에 그런 작품들이 많이 들어왔고 그 안에서 선택을 하다보니 나도 배우로서 연기에 대한 갈증이 많이 있었다. 스스로 도전을 두려워하긴 하지만 도전을 하지 않으면 발전이 없기 때문에 퇴보하거나 멈추는것에 강하게 거부감이 있었다"며 "다른 것들을 선택해서 나아가야한다 생각이 드는 계기가 있었다. '와처'라는 작품을 하면서 나 스스로 어색함도 있엇지만 많은 분들이 좋게 봐주셔서 느꼈다. 물론 계속 이런 분위기 고수하는 것은 아니다. 다양한 작품과 캐릭터를 만나고 싶다. 선호하는 장르는 없다. 해보지 못햇던 것들에 대해 늦은 감은 있지만 지금부터라도 하나씩 해보려고 노력하는 중이다"라고 밝혔다.

김현주는 또 "지금 내 처한 상황 분위기 환경 등이 있다. 내 자신이 수년을 거쳐온 삶과 인생에 대한 발란스, 이상적으로 생각했던 것, 맞춰왔던것이 있어 이 순간이 만족스럽고 좋다"며 "지금처럼만 앞으로도 살수 있는 열정, 겸손, 사랑, 사고, 나만이 갖고 있는 신념들을 건강하고 젊게 유지하면서 살고 싶다"고 전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