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지옥' 김현주"김신록, 같은 배우로서 충격…나에게 자아성찰 시간 준 배우"

2021-11-26 12:17:05

넷플릭스 '지옥' 배우 김현주. 사진제공=넷플릭스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배우 김현주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에서 맡은 소도 합동 법률 사무소의 변호사 민혜진은 새진리회와 그들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집단인 화살촉의 선동을 막고, 고지를 받은 사람들을 적극적으로 돕는 캐릭터다. 위험천만한 상황에서도 끝까지 정진수를 향한 의문을 쫓던 중 화살촉의 갑작스러운 습격을 받고 홀연히 자취를 감추는 인물이다.



김현주는 26일 진행된 '지옥' 온라인 화상 인터뷰에서 '지옥'에서 함께한 배우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개인적으로 정말 생각이 많았다. 개인적으로 경력만 오래됐지 생소한 것이 많았다. 지옥 사자들이 없는 상황에서 촬영 기법들도 신기했고 흥미로웠고 생소했다.영화 촬영현장처럼 진행됐는데 영화 작업을 한지 오래돼서 많이 달라졌고 내가 멈춰있는 동안 엄청난 발전이 있었다는 것도 새롭게 알게됐다"며 "이런 것들에 익숙해져있는 후배들을 보면서 내가 내 시간에 너무 묻혀있었고 내 스스로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것에 있어서 두려움이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덧붙여 "후배들 보면서도 경력으로 내가 선배이긴 하지만 하나 같이 배울점이 많은 후배들이었다. 각자 위치에서 자기만에 색깔을 뿜어낸다는 것, 자신만의 힘을 내보인다는 것이 쉬운일이 아니다. 그런데 하나 같이 잘 해내고 있었다"며 "처음 만나는 후배들이지만 자랑스럽기도 하고 뿌듯하더라. 귀엽기도 하고 즐겁기도 하고 그랬다. 그래서 '너희들 너무 좋아'라고 고백 아닌 고백을 하기도 했다. 배우로서 나에게는 많은 생각을 하게 했던 작품이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박정자 역을 맡은 김신록 배우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예전 '토지'라는 작품에서도 함께한 적이 있다 .하지만 그때는 나도 어려서 내 연기하기 바빠 상대 배우를 눈여겨 보지 못했다. '지옥'에서 만났을때는 화면으로 보신 박정자의 느낌을 현장에서 그대로 받았다. 너너무나 힘이 있고 분석력이나 그 캐릭터에 임하는 자세가 진지하더라. 그런 것들을 모조리 느낄수 있었다. 같은 배우로서 충격이었다. '내가 앞으로 해나가야할 일들이 많다. 공부하고 노력해야겠다'라는 자아성찰의 시간을 줬다. 동료배우로서 앞으로가 기대된다."

연상호 감독과는 벌써 두번째 작품 '정이'를 촬영중이다. 그는 "'지옥' 촬영장이 좋지 않았다면 '정이'도 하지 않았을 것이다. 연상호 감독은 자기만에 세계관이 있는 분이어서 고집 아집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대화가 통하지 않고 자기것만 고집하는 사람일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선입견이었다"며 "넓은 시야가 있고 신념이 확고한 분이다. 또 유쾌하고 유머가 있다. 현장에서 즐겁다. 무겁고 심오한 내용을 다루지만 현장 분위기는 반대였다. 그래서 '정이'는 좀 더 편하게 친숙하게 촬영하고 있다. 내 연기는 전적으로 믿고 맡겨주는 편이라 감사하게 생각한다. 가끔 연기시범을 보여주기도 하는데 연기에 방해가 되기도 한다"고 농담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