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유전''미드소마' 이를 독창적 호러…A24 신작 '램', 12월 29일 개봉

2021-11-26 08:49:50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독창적 호러 '미드소마', '유전'을 내놓은 A24가 내놓은 신작 '램'(발디마르 요한손 감독)이 12월 29일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램'은 눈 폭풍이 휘몰아치던 크리스마스 날 밤 이후 양 목장에서 태어난 신비한 아이를 선물 받은 마리아 부부에게 닥친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를 그린 A24의 신작 호러다. 지난 7월, 제74회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독창성상 수상을 시작으로 제54회 시체스영화제 작품상, 여우주연상, 신인감독상 3관왕의 쾌거를 이루며 2021년 가장 핫한 호러 영화로 자리매김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미국 개봉 후에는 폭발적인 입소문을 등에 업고 박스오피스 역주행을 기록, 개봉 2주 차에 상영 극장이 확대되는 등 언론과 평단에 이어 관객들에게도 인정받은 화제작이다.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영화상 강력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는 '램'은 독창적인 호러 명가 '미드소마' '유전' A24가 선택한 작품답게 그간의 장르물과는 비교가 안되는 독보적 호러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어 더욱 궁금증을 높인다. 특히 '월요일이 사라졌다' 누미 라파스와 제2의 아리 에스터로 주목받고 있는 천재 신예 발디마르 요한손 감독의 연출력이 이룬 압도적 시너지가 기대를 모은다. 시체스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쥔 누미 라파스는 신비한 아이의 엄마 마리아 역을 통해 괴물 같은 열연으로 새로운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서고, 연출과 각본의 발디마르 요한손 감독은 A24가 알아본 천재성을 증명해 보이며 관객들에게 강렬한 충격을 선사할 예정이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서도 어떤 작품인지 전혀 예측이 안되어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극하는 영화 '램'. 한 폭의 신비로운 명화 같으면서도, 어딘지 모르게 서늘하고 스산한 분위기를 물씬 풍겨 모두의 시선을 압도한다. 여기에 겉옷으로 감싼 새끼 양을 안고 있는 '마리아'의 모습 위로 드리운 "선물인가 악몽인가"라는 메시지는 이들에게 다가올 끔찍한 운명에 대한 선고처럼 느껴져 예비 관객들의 공포스러운 상상력을 극대화한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