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 母 바빠도 잘 크고 잘 먹는 딸이 기특 "엄마가 지금은 멈출 수 없어"

2021-11-25 23:08:17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방송인 최희가 딸을 향한 미안한 마음과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최희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딸의 모습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곤히 잠든 최희의 딸의 모습이 담겨있다. 사랑스러운 딸의 모습을 보며 생각에 잠긴 듯한 최희는 "가고 싶은 길이 있고 해내고 싶은 것들이 있어서 닮고 싶은 삶들이 있어서 엄마가 지금은 멈출수가 없어"라며 적었다.

이어 그는 "한참동안 안아주고 이야기하고 네 모습 하나도 빠지지 않고 다 눈에 담고 싶은 마음인데 그렇게 못해줘도 잘 웃고 잘 자고 잘 먹고 잘 커줘서 너무 고마워"라며 딸을 향해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최희는 지난해 4월 일반인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현재 최희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소통 중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