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삐삐머리도 찰떡 소화하는 32세...고등학생인 줄 알겠어

2021-11-25 22:09:25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배우 이유비가 상큼한 매력을 뽐냈다.



25일 이유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이유비는 음악에 맞춰 몸을 살랑살랑 흔들다가 윙크를 날린다. 새침하면서도 장난기 넘치는 모습으로 팬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과즙미 넘치는 동안 미모도 눈길을 끈다.

한편 이유비는 최근 웹드라마 '유미의 세포들'에 출연했다.

joyjoy9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