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경주마 '석세스스토리', 승용마 전환 후에도 석세스 스토리(success story) 이어가

2021-11-26 09:22:24

한국경마 사상 처음으로 두바이 월드컵 카니발에 출전했을 당시의 석세스스토리. 사진제공=한국마사회

경마팬이라면 '석세스스토리'의 이름을 모두 기억할 것이다. 한국경마 사상 처음으로 두바이 월드컵 카니발에 출전해 세계적인 경주마들 사이에서 선행으로 경주를 이끌어나갔고, 결국 3위라는 좋은 성적을 거뒀다. 한국으로 '금의환향'한 뒤에는 부산일보배(GⅢ, 1200m) 우승 등 총 13억 원이 넘는 상금을 수득하며 경주마로서 걸출한 석세스 스토리를 써내려 갔다.



그러나 경주마로서의 영광은 영원하지 않았다. 대부분의 운동선수들처럼 경주마에게도 '에이징커브'가 있었다. 경주마로서 충분한 성공 스토리를 이룩한 석세스스토리의 여생을 두고 마주는 여러 승마장을 수소문했다. 마주로서 큰 영광을 누리게 해줬던 말인 만큼 평온한 일상을 누리길 바랐다. 그 때 추천받은 곳이 영천에 위치한 '운주산승마조련센터'였다. 석세스스토리는 지난 2018년 7월, 7세의 나이로 경주마로서 삶을 마치고 그곳에서 승용마로서의 마생을 준비했다.

온 힘을 다해 경주로를 달리던 경주마들이 일반인과 호흡을 맞추는 승용마가 되기까지는 보통 1개월의 계류기간과 3개월의 조련기간을 거친다. 석세스스토리 역시 성격은 매우 순했지만 소리에 예민했다. 훈련을 받다가도 마장 외부 소리에 놀라는 경우도 허다했다.

승용마가 놀라면 기승자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기에, 다양한 방식으로 소리에 적응하도록 조련했다. 풍선 소리, 우산 펴는 소리, 비닐 소리를 들려줬고, 박수를 치면서 석세스스토리에게 다가가는 등 여러 노력을 했다. '예민하고 기민해야했던 경주로에서의 삶을 끝냈으니, 이젠 편안하고 무던히 살아도 된다'는 조련사의 뜻을 알았는지, 석세스스토리는 곧잘 소리에 적응했다.

소리에 적응한 석세스스토리는 바로 초급 회원들과 교감할 정도로 승용마로서의 자질을 보였다. 특히 승마에 갓 입문한 초급 회원들과도 곧잘 호흡을 맞췄다. 18년 11월경부터 운주산승마조련센터에서 승용마로서 데뷔한 후, 현재까지도 하루에 1~3번 가량 운동하며 사람들과 교감하고 있다. 경주마로서의 영광을 뒤로하고, 앞으로도 여러 회원을 만나며 편안하게 여생을 보낼 계획이다.

한편 한국마사회 장수목장에서도 경주퇴역마 승용전환 순치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의 일환으로 경주퇴역마를 한국마사회 장수목장에서 매입해 전문가들이 승용마로 조련한다. 이를 위해 해외에서 경주퇴역마 순치조련 전문인력을 초빙해오고 있다. 이들은 직접 경주퇴역마를 승용마로 전환하기 위한 조련을 책임지며, 조련기술 민간보급을 위해 경주퇴역마 승용 전환 협력 승마시설들과 생산농가를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경주마들은 성질이 사납고 예민하다. 맞는 말일 수 있다. 그러나 인내심을 가지고 경주마와 신뢰관계를 구축해나가면 충분히 승용마로 새로운 삶을 보낼 수 있다. '석세스스토리', '페르디도포머로이'처럼 굵직한 대상경주에서 우승했던 우수한 경주마들도 승용마로 훌륭하게 적응해 여생을 보내고 있다. 경주로에서의 충실한 삶을 마친 경주마들이 새로운 마생을 담보하기 위해선 모두의 관심과 애정이 필요하다.

물론 경주퇴역 후 성공적인 승용마 전환을 위해서 필요한 것은 마주와 조련사의 노력만이 아니다. 경주퇴역마 관리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한국마사회는 경마 시행체이자 말산업육성 전담기관으로서 경주퇴역마의 활용도를 높여 동물복지를 향상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한국마사회와 경주마 관계자들이 경주퇴역마복지기금을 조성해 경주퇴역마 관리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으며, BRT(경주퇴역승용마)인증제도 등을 운영하고 있다. 추후에도 경주퇴역마 복지 가이드라인 수립 등 동물복지 향상과 생활승마 저변 확대를 위한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