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부촌 거주' 강수정, 이제 진짜 연예인 접었나…열혈 육아맘+살림왕

2021-11-25 15:25:51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방송인 강수정이 가정주부로서 근황을 공개했다.



강수정은 25일 자신의 SNS에 "난 파이 도우 만드는 것이 제일 귀찮음. 펌킨 파이 완성!"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집에서 남편과 아들을 위해 펌킨 파이를 만드는 강수정의 요리 과정이 담겼다.

현재 홍콩에서 아들 육아에만 힘쓰며 방송 활동을 중단한 강수정은 조용하고 알찬 타국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강수정은 KBS 아나운서 출신으로, 지난 2008년 홍콩 금융 회사에 근무하는 남편과 결혼해 슬하 1남을 두고 있다. 홍콩에 거주 중이며 지난해 상류층만 산다는 리펄스 베이로 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shyu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