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읍·면까지 뻗어나간다…지하철 5G 와이파이·농어촌 5G 공동이용망 상용화

2021-11-25 13:20:27

앞으로는 농어촌 지역에서도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25일 인천 강화·경북 포항·세종·경남 양산·전북 익산·전남 여수·충북 청주 등 전국 12개 시·군 내 일부 읍·면에서 5G 시범상용화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통신 3사는 이번 시범상용화 결과를 토대로 내년 추가 지역에 1단계 상용화를 시행할 계획이다. 오는 2024년 상반기까지는 전국 전체 읍면 단위로 상용화 지역을 넓힐 방침이다.

농어촌 5G 공동망은 통신 3사가 지역을 나눠서 지역별로 기지국을 세우고 망을 구축하면 통신3사 가입자가 어느 지역에서나 로밍 방식으로 5G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이날 통신3사 CEO는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과 만나 농어촌 5G 공동이용망 상용화 현황을 시연했다. SK텔레콤은 충북 청주, KT는 경북 포항, LG유플러스는 전남 여수 등 지역과 행사 현장을 연결해 화상 통화를 했다.

이후 이들은 서울 지하철 2호선 일부 구간에 구축된 28㎓ 대역 5G망 와이파이 서비스 백홀 실증 결과도 점검했다. 백홀은 상위 기간망과 이동통신 기지국 주변부 하위망을 연결해 와이파이 속도를 향상해주는 전송망이다.

통신 3사는 실증 결과를 두고 "이동 중인 객차 안에서도 600∼700Mbps(초당 메가비트) 속도의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해 지하철 열차 내에서 측정된 와이파이 속도(71.05Mbps)의 약 10배다.

통신 3사는 "기존보다 약 10배로 높아진 속도의 성능이 확인된 만큼 내년까지 서울 지하철 2·5·6·7·8호선 본선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앞으로 지하철 와이파이 실증결과 확대 구축과 농어촌 5G 공동이용망 상용화를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