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하겠다"→"팀 떠나는 건 아니다"…IBK의 말장난, '바지 감독' 예고하나

2021-11-25 13:13:34

23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 경기. 기업은행 김사니 감독대행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11.23/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IBK기업은행이 보여준 기묘한 말장난. 사태 해결보다는 '진정'을 바라는 듯한 모습이다.



기업은행은 최근 서남원 감독 경질과 함께 각종 논란 중심에 섰다. 서남원 감독 경질 이전부터 주장 조송화와 김사니 코치가 무단으로 팀을 이탈한 사실이 밝혀졌다. 서 감독과의 불화가 원인이었다.

기업은행 구단은 단장과 서 감독을 동시에 경질했다. 팀 내 정상화가 어렵다는 판단이었다.

기업은행이 새 감독을 선임하기 전까지 감독대행을 맡긴 사람은 김사니 코치. 팀 무단이탈로 서 감독을 나가게 간 장본인이었다.

김 감독대행은 "서남원 감독으로부터 폭언을 들었다"고 읍소했다. 훈련 중 후배들이 보고 있는 앞에서 꾸지람을 들었다는 것이 요지다.

서 감독은 "막말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감독의 물음에 계속해서 대답을 거부하자 화를 낸 것이 전부였다. 심한 말이라면 '개같은 경우가 어딨어' 정도라고 항변했다.

진실공방으로 이어진 가운데 김 감독대행은 "새로운 감독이 오면 사퇴하겠다"는 뜻을 일찌감치 전했다.

감독이 오면 당연히 내려와야할 자리. 코치직 복귀가 아닌 결연하게 '사퇴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이마저도 말장난으로 바뀌었다. 경기를 마친 뒤 기업은행 김호진 사무국장은 "사퇴하겠다는 것이 감독대행직에서 물러나겠다는 것이지 팀을 떠나겠다는 건 아니다"라고 정정했다.

언뜻 논리적으로 이해가 안 되는 해명. 신임 감독이 오면 당연히 감독대행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은 당연하다. 새 감독과 대행이 '감독직'으로 공존할 수는 없다.

김 사무국장은 '신임 감독이 오면 코치를 정하는 것이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그렇다면 굳이 김 감독대행이 팀에 남아 있는 것이라고 강조할 필요도 없을 노릇이었다.

더욱이 김 감독대행은 무단이탈로 인한 징계를 받아야 한다. 선수단 정상화를 위해 사의를 반려했다고 하지만, 그렇다고 맡은 임무를 포기하고 무단으로 이탈한 코치의 죄까지 덮어지는 건 아니다.

굳이 김 감독대행의 '잔류'를 거듭 이야기하면서 일부에서는 새 감독 영입 역시 팀 정상화 적임자보다는 구단의 말을 잘 듣는 '바지 감독'이 오는 것이 아니냐라는 시선까지 이어지고 있다.

사태는 점점 커지고 있고, 기업은행의 신뢰는 점점 바닥을 향해갔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