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출 또 방출→ 8홈런 각성 日거포, 1년 400만달러에 재계약 성공!

2021-11-25 12:32:02

쓰쓰고 요시.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쓰쓰고 요시모토(30)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재계약에 성공했다.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는 25일(이하 한국시간) '피츠버그는 쓰쓰고와 1년 400만달러 재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쓰쓰고는 2021시즌 타율 0.217를 기록했다. LA 다저스가 8월 그를 방출했으나 피츠버그 이적 후 43경기서 OPS(출루율+장타율) 0.883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피츠버그 포스트가제느는 '쓰쓰고는 외야수와 1루수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좌타자다. 단 127타수에서 홈런 8개와 타점 25점을 기록했다. 콜린 모란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피츠버그는 1루에 파워 옵션을 추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쓰쓰고는 2021년 탬파베이 레이스와 계약하며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탬파베이에서는 51경기 타율 0.197에 그쳤다. 방출을 당했고 다저스가 기회를 줬다. 다저스에서는 단 12경기 만에 방출됐다. 25타수 3안타 타율 0.120 부진했다.

또 방출된 쓰쓰고를 피츠버그가 잡았다. 쓰쓰고는 갑자기 각성했다. 피츠버그서 43경기 타율 0.268, 출루율 0.347, 장타율 0.535로 가능성을 보였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