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1회 분쉬의학상 서울의대 이정민 교수 본상 수상

2021-11-25 10:43:34

제31회 분쉬의학상 수상자인 유승찬 중개연구조교수, 이정민 교수, 나민석 강사(왼쪽부터).

대한의학회(회장 정지태)와 한국베링거인겔하임(사장 마틴 커콜)은 지난 24일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 호텔에서 온·오프라인 '제31회 분쉬의학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서 서울의대 영상의학 이정민 교수가 본상을 수상했으며, 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에 연세의대 예방의학 유승찬 중개연구조교수, 임상부문에 연세의대 이비인후과학 나민석 강사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본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함께 상금 5000만 원, 젊은의학자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함께 상금 2000만 원이 각각 수여됐다.

이번 시상식은 작년과 같이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형태로 진행됐다.

이정민 교수는 간암, 직장암 등 소화기질환의 영상의학적 진단과 예후 예측, 국소치료에 대한 연구에 매진해 국내외 간암 가이드라인을 확립하고 환자의 치료 성적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제31회 분쉬의학상 본상을 수상했다.

이정민 교수는 "이번 수상을 발판으로 국내 암 환자의 진단과 치료에 기여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의학회와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이 공동으로 제정 및 시상하는 분쉬의학상은 조선 고종의 주치의이자 국내 최초 독일인 의사인 '리하르트 분쉬(Richard Wunsch)' 박사의 이름을 빌어, 한국 의학계의 학술발전을 도모하고 의학 분야에서 한국과 독일의 우호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지난 1990년 제정됐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