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더 프레임', 2021년 누적 판매량 100만대 돌파

2021-11-25 13:56:00



삼성전자는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이 올해 들어 연간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하며 '밀리언셀러' 자리에 올랐다고 25일 밝혔다.



더 프레임은 전용 아트 구독 플랫폼 '아트 스토어'를 통해 1500여점의 전 세계 유명 미술 작품과 사진을 감상할 수 있는 TV로,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꾸준히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집콕' 트렌드의 장기화로 다양한 콘텐츠 소비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고, TV를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하고자 하는 트렌드탓에 더 프레임이 큰 폭의 인기를 얻었다는 분석이다.

2021년형 더 프레임은 기존 대비 절반 가까이 슬림해진 24.9mm의 두께와 다양한 색상의 액자형 베젤로 공간과의 조화를 한층 높였다. 소비자들은 화이트·티크·브라운 색상의 '플랫 베젤'과 화이트·브릭레드 색상의 각진 '챔퍼 베젤' 중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디자인과 기능을 혁신하고 유명 미술관, 작가와의 협업도 적극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