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 설렘' 옥주현 "어떤 것도 소흘히하고 싶지 않아"

2021-11-25 13:45:00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옥주현이 '방과후 설렘'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5일 MBC는 새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의 제작발표회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행사에는 강영선CP, 박상현PD, 옥주현, 아이키, (여자)아이들 소연이 참석했다. 권유리는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PCR 검사 결과 대기 중인 관계로 불참했다.

옥주현은 "팬텀싱어 아후 이런 부류의 프로그램이 오랜만인데 많이 다르다. 그런 만큼 각오도 남다르다. 선택이 쉽지 않았다. 이름만 담임 선생님이 아니라, 정말 담임 선생님이라면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민하는 시간이 오래 걸렸다. 그래서 한번 '안 하겠다. 부담스럽다'고 했었다. 왜냐면 그냥 이름만 담임 선생님으로만 하고 싶지는 않았고, 연말에 '레베카'를 해야 한다고 말씀드렸는데, 어떤 것도 소흘히하고 싶지 않아서 고민을 했는데 결정을 하고 나서는 어떤 것을 하는 만큼이나 충분히 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과후 설렘'은 글로벌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1학년부터 4학년까지 총 83명의 연습생이 출연한다. 앞서 프리퀄 '등교전 망설임'을 통해 매력을 선보인 바 있다. '프로듀스101'을 만들었던 한동철 PD와 MBC가 만났고, 가수 옥주현을 시작으로 권유리(소녀시대 유리), 아이키, (여자)아이들 소연이 담임 라인업을 구축했다. 배우 윤균상이 데뷔 후 첫 단독 MC를 맡았다.

'방과후 설렘'은 오는 28일 오후 8시 20분 첫 방송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