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 영입' VS '스타일 안맞아', 포그바 영입 둔 사비와 라포르타의 갈등

2021-11-25 01:27:00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폴 포그바 영입을 두고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과 후안 라포르타 회장 간의 기류가 심상치 않다.



포그바는 올 시즌을 끝으로 맨유와 계약이 만료된다. 맨유는 포그바 재계약을 원했지만, 포그바는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포그바는 현재 부상 중이다. 올 해 복귀는 쉽지 않은 상황. 내년 1월이면 해외팀과 자유롭게 협상을 시작할 수 있다. 자유계약으로 풀릴 가능성이 높은 포그바를 향해 많은 빅클럽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바르셀로나도 그 중 하나다.

재정 문제로 이적료에 많은 돈을 쓸 수 없는 바르셀로나 입장에서 FA 포그바는 매력적인 매물이다. 포그바는 재능만큼은 진짜인 선수. 하지만 그의 스타일을 두고 사비 감독과 라포르타 회장간 이견이 있다. 23일(한국시각) 오크디아리오의 수석기자인 에두아르도 인다는 엘 치링기토를 통해 "라포르타 회장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포그바와 사인하길 원하고 있다"며 "하지만 사비 감독은 스타일이 맞지 않게 때문에 포그바를 바르셀로나 선수로 보지 않고 있다"고 했다.

과연 둘의 이견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문제는 둘의 갈등 이전에 포그바를 노리는 팀들의 상황이 훨씬 낫다는 점이다. 레알 마드리드, 파리생제르맹, 유벤투스 등이 포그바를 원하고 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