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37 듀스 혈전→케이타 48점 원맨쇼' KB손보, 대한항공 잡고 3연패 탈출

2021-11-24 21:52:30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39-37. 올시즌 한세트 최다득점을 주고받는 혈전의 승자는 KB손해보험 스타즈였다. '위대한 케이타'의 승리이기도 했다.



KB손보는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경기에서 대한항공 점보스에 세트스코어 3대1(22-25, 25-22, 39-37, 25-20)로 승리, 최근 3연패를 탈출했다.

이로써 4승6패(승점 13점)를 기록한 KB손보는 삼성화재 블루팡스를 제치고 5위로 뛰어올랐다. 대한항공(승점 15점)은 4위에 머물렀다.

팀보다 위대한 선수가 있다면 이런 선수가 아닐까. 에이스 케이타가 무려 24개의 후위공격을 쏟아내며 48득점(공격 성공률 60.81%), 팀 승리를 주도했다.올시즌 한 경기 최다 득점. KB손보에서 케이타 외에 두자릿수 득점을 따낸 건 김정호(15득점, 56%) 뿐이다. 대한항공의 범실(35점)을 제외하고, 김정호 포함 케이타를 제외한 KB손보 선수들이 올린 점수를 모두 합쳐도 28득점에 불과하다.

대한항공도 링컨이 무려 36득점(63.66%)로 KB손보의 코트를 맹폭했다. 임동혁(13득점) 곽승석(11득점)도 뒤를 받쳤다. 하지만 케이타 하나를 막지 못했다. 블로킹의 압도적인 우위(7:1)도 소용없었다.

접전 끝에 1세트를 내준 KB손보는 2세트 들어 반격에 나섰다. 첫 세트에서 무려 5개의 범실을 범한 케이타가 집중력을 되찾은게 큰 힘이 됐다. 14-11, 19-16으로 앞서간 KB손보는 끝내 리드를 빼앗기지 않고 2세트를 따냈다. 링컨의 서브 범실로 세트가 마무리됐다.

3세트는 올시즌 최고의 명승부였다. 13-16으로 끌려가던 KB손보는 22-24까지 뒤지며 세트를 내주는듯 했지만, 끈질긴 뒷심으로 듀스를 만들었다. 3세트에만 13득점을 낸 링컨과 19득점을 따낸 케이타의 진검승부가 이어졌다. 무려 76점을 주고받은 끝에 승리는 KB손보의 차지였다. 마무리를 지은 선수는 역시 케이타였다.

KB손보는 3세트 승리의 여세를 몰아 4세트마저 따내고 경기를 끝냈다. 케이타의 고공 폭격에 대한항공은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며 범실을 쏟아냈다. 링컨의 서브범실로 2시간 15분의 혈투가 마무리됐다.

연패를 끊는 경기라 어쩔 수 없었다곤 하지만, 케이타(점유율 63.3%)에 지나치게 쏠린 공격 비율은 KB손보에겐 숙제로 남을 전망이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