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은 BNK 감독, 김한별 강아정 후반에 뺀 이유는?

2021-11-24 21:30:53



"이름값으로 농구를 하는게 아니다."



BNK썸은 24일 아산이순신체육관서 열린 '2021~2022 삼성생명 여자 프로농구' 우리은행전에서 54대86, 32점차로 대패를 당했다. 1쿼터에는 14-17로 바짝 추격했을 뿐, 이후엔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1라운드 맞대결에서 30점차 패배보다 더 결과가 좋지 않았다. 최근 3경기에서 2~4점차로 아쉽게 패하며 이어가던 좋은 기세도 꺾였다.

박정은 BNK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작심 발언을 했다. 팀의 중심을 잡아주기 위해 영입한 김한별 강아정 두 베테랑 선수들이 전반에 심판콜 등에 예민하게 반응하며 흔들리면서 전체적으로 후배 선수들에게 안 좋은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박 감독은 아예 두 선수를 후반에 기용하지 않았다. 박 감독은 "이름값 가지고 농구를 하는게 아니다. 언니들이 분명 반성해야 하는 경기였다. 스스로의 역할을 전혀 해주지 못했다"며 "후반에 아예 기용하지 않았는데 이 메시지가 선수들에게 충분히 전달됐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경기가 안 풀릴 때 나오는 나쁜 버릇, 즉 기본적인 수비 집중력이 떨어지고 박스 아웃이나 로테이션을 등한시 하는 등이 집중적으로 나왔다"며 "이제 시즌 초반인데 실망하고 좌절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하나하나 문제점을 찾고 해결해 나가다보면 더 좋은 팀 더 좋은 선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산=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