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다행' 셰필드 MF, 그라운드에서 의식 잃고 쓰러진 뒤 회복 중

2021-11-24 19:17:00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또 다시 아찔한 상황이 발생할 뻔했다.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은 24일(한국시각) '셰필드의 미드필더 존 플렉이 경기 중 쓰러졌다. 10분 동안 긴급 치료를 받았다. 다행히도 의식을 찾고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보도했다.

셰필드는 24일 영국 레딩의 마제스키 스타디움에서 레딩과 경기를 펼쳤다. 문제의 상황은 셰필드가 1-0으로 앞서던 후반 11분 발생했다. 플렉이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그는 응급 조치를 받은 뒤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기 뒤 슬라비사 조카노비치 셰필드 감독은 "그는 병원에 입원해 있다. 의식을 찾았다. 바라건대 우리는 그가 괜찮기를 바란다. 그는 안전하다. 모든 것이 잘 되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또 다른 언론 스카이스포츠의 보도를 인용해 '플렉이 경기장을 떠날 때 의식이 있었다. 하지만 그가 안전하게 경기장을 나서기 위해서는 들것이 필요했다. 플렉이 이송될 때 팬들은 그를 위해 박수를 보냈다'고 덧붙였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