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핸드볼 대표팀,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위해 출국

2021-11-24 17:52:08

사진=대한핸드볼협회 공식 SNS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을 위해 출국했다.



장인익 임시 감독이 이끄는 여자핸드볼 대표팀은 12월 1일부터 19일까지 스페인에서 열리는 제25회 세계 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에 참가한다.

이번 대회에는 총 32개국이 출전하며 4팀씩 총 8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다. 한국은 덴마크-튀니지-콩고민주공화국과 F조에 묶였다. 각 조 3위까지 결선리그에 진출한다. 한국은 결선리그에 올라가면 E조 팀들과 대결한다. E조는 독일, 헝가리, 체코, 슬로바키아로 편성됐다. 결선리그는 6개 나라가 한 조에서 실력을 겨룬다. 조 2위 안에 들어야 8강 토너먼트에 나갈 수 있다.

한국은 스페인으로 가기 전 노르웨이에서 열리는 4개국 친선대회(한국, 노르웨이, 네덜란드, 러시아)에 먼저 나선다. 26일(한국시각) 러시아와 1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1978년 체코슬로바키아 대회부터 세계선수권에 19회 연속 출전하고 있다. 역대 최고 성적은 1995년 우승이다. 일본에서 열린 2019년 대회 때는 11위를 기록했다. 8강에 든 최근 사례는 2009년 중국 대회 6위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