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삐약이'신유빈의 폭풍성장! 3전패했던 홍콩신성 30분만에 끝냈다[탁구세계선수권]

2021-11-24 17:15:51

사진제공=대한탁구협회

'국민 삐약이' 신유빈(17·대한항공·세계 71위)이 생애 첫 세계선수권 데뷔전 첫 단추를 잘 끼웠다.



신유빈은 24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 휴스턴 조지R브라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선수권 파이널스 첫날 여자단식 128강에서 '홍콩 신성' 수와이얌 미니(23·세계 34위)를 4대0(11-8, 11-7, 11-6, 11-3)으로 완파했다.

신유빈은 수와이얌과의 역대 전적에서 3전패로 열세였다. 2년전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 아시아선수권 때도 단체전 1회전서 0대3으로 완패한 기억이 있다. 그러나 도쿄올림픽, 아시아선수권 등 큰 무대를 경험한 신유빈은 2년 전과 완전히 달랐다. 1m69의 키도, 실력도, 멘탈도 2년 전과 비교할 수 없이 일취월장했다. 도쿄올림픽 단체전에서 독일 에이스 한잉, 산샤오나를 줄줄이 꺾고 동메달을 따낸 수와이얌과의 단식 첫 맞대결, 신유빈은 폭풍성장을 확실한 결과로 증명해보였다. 불과 30분만에 끝낸 게임스코어 4대0, 백드라이브, 포어드라이브, 파워와 체력, 게임운영 어느 것 하나 밀리지 않은 완벽한 승리였다.

신유빈은 25일 단식 64강에서 사라 드뉘트(79위·룩셈부르크)와 32강행을 다툰다. 드뉘트를 꺾을 경우 32강에서 중국 최강 '세계 1위' 첸멍을 만날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대한항공에 최연소 입단한 신유빈은 코로나19로 인해 국제대회 출전 기회가 많지 않았고, 중국, 일본 톱랭커들과 직접 부딪칠 기회가 없었다. 세계 최고 선수들을 상대로 '대한민국 탁구의 희망' 신유빈이 어떤 경기력을 보여줄지는 신유빈 본인은 물론 탁구팬들의 뜨거운 관심사다.

신유빈은 이날 '2살 위' 조대성(19·삼성생명)과 함께 나선 혼합복식서도 선전했다. '홈팀' 미국조 니키 쿠마르-에이미 왕조를 3대0(11-8, 11-3, 11-6)으로 완파하고 가볍게 32강에 올랐다. 32강에서 루마니아 베르나데트 쇠츠-오비두 이오네스쿠조와 16강행을 다툰다. '신동조' 신유빈-조대성은 2018년 12월 종합선수권에서 최연소 결승행, 2019년 체코오픈 우승 역사를 쓴 바 있다.

한편 대회 첫날 여자대표팀 최효주(삼성생명), 서효원(한국마사회), 이시온(삼성생명)은 나란히 첫승을 신고하며 가볍게 64강에 올랐다. 톱랭커 전지희(포스코에너지)와 함께 여자대표팀 선수 5명 전원이 단식 64강에 진출했다. 반면 남자대표팀은 단식에서 다소 부진했다. 주장이자 맏형인 이상수(삼성생명)과 임종훈(KGC인삼공사) 2명만이 64강에 올랐다. '톱랭커' 장우진(국군체육부대), '지난 대회 4강' 안재현(삼성생명), '왼손 에이스' 황민하(미래에셋증권)이 1회전 탈락의 아쉬움을 맛봤다. 안재현과 장우진은 각각 조대성, 임종훈과 함께 하는 남자복식에서 다시 메달 도전에 나선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