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애인체육회,'댄스스포츠4관왕'최문정 등 선수X지도자X협회에 포상금

2021-11-24 16:43:13

임찬규 서울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이 24일 서울 송파구 체육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41회 전국장애인체전 서울시 선수단 결과 보고 및 포상금 전달식에서 댄스스포츠 4관왕 최문정에게 금메달 포상금 100만원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장애인체육회

서울시장애인체육회(회장 오세훈)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체육회 대회의실에서 제41회 전국장애인체전 서울시 선수단 결과 보고 및 포상금 전달식을 가졌다.



지난달 20~26일 경북 구미 일원에서 진행된 전국장애인체전에서 서울시 선수단은 총 27개 종목, 594명의 선수가 출전해 금메달 96개, 은메달 99개, 동메달 111개를 획득, 종합순위 2위에 올랐다. 총 27개 종목 중 11개의 종목에서 입상했고, 농구, 육상, 태권도, 축구, 조정 등 5종목에서 우승, 댄스스포츠 등 2종목에서 종목 준우승, 배드민턴 등 4종목에서 종목 3위를 기록했다. 또 수영, 역도, 육상 등 3종목에선 한국신기록 18개, 대회신기록 3개를 수립했고, 4관왕 4명, 3관왕 6명, 2관왕 31명 등 41명의 다관왕을 배출했다.

이날 포상금 전달식에서 임찬규 서울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댄스스포츠 4관왕' 최문정(유플러스아이티), '탁구 3관왕' 이창준(서울시청), '골볼 금메달' 정지영 감독(서울시청), '볼링 금메달' 조보성 전임지도자 등과 종목 우승을 달성한 가맹단체 관계자들에게 일일이 포상금을 전달했다.

'서울시 선수단 총감독'을 맡은 임찬규 사무처장은 "코로나19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들의 노력과 지도자들의 열정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전국대회에서 서울시의 이름을 빛내준 선수단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뜻을 전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