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생활치료센터로 공급 확대

2021-11-24 14:24:41

렉키로나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개발명 CT-P59, 성분명 레그단비맙)를 국내 생활치료센터와 요양병원 등 전국 코로나19 치료 현장에 확대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하면서 늘어나는 중증 환자의 증가세 감소를 위해 항체치료제를 적극 사용하기로 한 정부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지금까지 이 제품은 지역별 거점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사용돼 왔다.

이번에 공급 대상에 추가된 생활치료센터의 경우, 항체치료제의 최적 투여 대상인 초기 확진자들이 집중적으로 수용되기 때문에 이들 기관에 대한 렉키로나 공급 및 조기 투여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셀트리온은 렉키로나 투여 대상이 늘어나면 코로나19 확진자의 중증 이환율이 줄어들고 전담병원 병상 가동 부담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렉키로나의 확대 공급은 기존과 변함없이 자회사 셀트리온제약이 맡으며, 치료기관으로부터 공급신청 접수를 받아 공급하게 된다.

렉키로나는 올해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건부 승인을 받은 후 전국 지정 코로나19 치료의료기관에서 투약을 시작하면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와 확산을 막는 항체 치료제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집계 기준 11월 18일까지 전국 130개 병원, 2만 3781여 환자에게 투여돼 국내에 승인된 코로나19 치료제 중 가장 높은 사용률을 보이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최근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한 이후 신종 코로나19 위중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렉키로나 공급 확대가 위중증 이환 감소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생활치료센터와 요양병원 위주의 공급을 늘리기로 한 정부의 결정에 환영하며 셀트리온도 렉키로나가 코로나19 치료에 적극 사용될 수 있도록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