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나무를 위해서" 코로나 직격탄에도 분당에 야구학교 오픈한 '광림매직'[SC인터뷰]

2021-11-24 11:28:44

2017 KBO리그 kt위즈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9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kt 김광림 코치 수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7.04.09/

타격이론가 김광림 전 코치(60)가 분당에 야구학교를 열었다.



김 전 코치는 22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이매동에 '김광림 야구학교'를 오픈했다.

실내 배팅과 22m 피칭이 모두 가능한 140평 공간의 실내 공간에 PT장과 라커에 샤워까지 최신식 시설을 갖춘 '김광림 야구학교'는 유소년, 엘리트, 사회인 등 목적과 수준에 맞춘 전문화된 클래스를 운영한다.

엘리트 지망생은 조련을 거쳐 리틀야구팀에 합류할 수 있다. 사회인야구팀은 주말 대관이 가능하다. 필요할 경우 프로출신 지도자의 레슨을 받을 수도 있다.

야구학교 총괄지도를 맡은 김광림 코치는 현역 시절 OB와 쌍방울 현대를 거치며 타격왕와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강타자 출신.

현역 은퇴 후 친정 두산을 시작으로 NC, KT를 거치며 확고하게 정립된 타격이론으로 많은 스타선수를 탄생시켜 '광림 매직'으로 불렸다.

OB와 롯데를 거친 명포수 출신 최기문 코치와 NC 선수 출신 윤국영, 김홍기 김완기 코치 등 유능한 지도자들이 수준에 맞는 맞춤형 현장지도를 한다.

여기에 김광림 전 코치의 오랜 프로생활을 통한 인맥은 큰 자산이다.

명 투수코치 출신인 최일언, 윤석환 코치가 엘리트 선수들을 위한 투수교실을 열 계획도 있다.

김광림 코치가 장소 마련이 쉽지 않은 분당에 야구학교를 서둘러 열게된 사연이 있다.

KT 타격코치를 끝으로 김 코치는 오랜 시간 선수와 지도자로 프로에서 쌓은 노하우를 꿈나무 육성에 헌신하기로 결심했다. 프로팀 코치 제안도 뿌리쳤다. 스포츠투아이가 운영하는 야구학교의 분당구B 리틀야구단 감독으로 부임한 이유다.

하지만 지난 2년 간 리틀야구는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 집합금지 조치로 단체 훈련 조차 할 수 없는 최악의 상황. 선수 모집은 커녕 정상적 운영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꿈나무 육성을 위해 프로팀 지도자까지 포기한 의미가 없어지잖아요. 아이들에게 '중간에 프로팀 안 가겠다'는 약속을 한 것도 거짓말이 되는 거고요."

한 평생 성실함과 진실함으로 야구만 해왔던 진솔한 지도자.

분당구B 리틀야구단을 살리기 위해 백방으로 뛰었다. 지역 학생선수들을 유지하기 위해 분당을 벗어날 수가 없었다.

"많이 힘들었어요. 분당에서는 마땅한 장소찾기도 어려웠죠. 자금 문제도 있었고요."

비용 때문에 수준을 포기할 수는 없었다. 야구에만 전념할 수 있는 최고의 시설과 충분한 코치진을 갖추게 된 배경이다.

자칫 멈출 뻔 했던 김광림 코치의 꿈나무 육성의 길. 김광림 야구학교로 다시 출발하게 됐다. 한국야구의 미래를 열어갈 꿈나무들의 탄생 요람이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