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특수' 골프용품 수입 역대 최대 기록

2021-11-24 10:08:15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골프용품 수입액이 6억달러를 넘어서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관세청은 올해 1~10월 골프용품 수입액이 지난해 동기보다 29.3% 증가한 6억100만달러로, 1~10월 누적 기준으로는 역대 가장 많았다고 24일 발표했다.

연간 골프용품 수입액은 2015년 3억3700만달러, 2016년 3억5200만달러, 2017년 3억8400만달러, 2018년 4억4900만달러, 2019년 4억7200만달러 등으로 꾸준히 늘다가 지난해(5억4200만달러)와 올해 특히 큰 폭으로 늘었다.

관세청은 "코로나19 이후 골프가 안전한 야외 스포츠로 인식되면서 인기가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해외 원정 골프가 어려워져 수요가 국내로 몰린 것도 국내 골프 열기를 키우는 요인이었다.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골프용품 수입액을 품목별로 보면 골프채(64.7%)의 비중이 가장 컸다. 이어 골프채 부품(14.5%), 골프공(14%), 골프장갑(3.8%), 기타용품(3.2%) 순이었다.

골프채는 일본(64%)에서 가장 많이 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골프채 부품은 중국(56.1%), 골프공은 태국(42%), 골프장갑은 인도네시아(74.7%)에서 많이 수입됐다.

골프용품 전체로 보면 일본산의 비중이 46.5%로 가장 컸다. 다만 수입 비중은 2019년(49.3%), 2020년(48.9%) 등으로 감소세를 보인다.

한편 국산 골프용품의 수출도 증가했다.

올 1~10월 골프용품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1% 증가한 9000만달러로 집계됐다. 기타용품(50%)의 비중이 가장 컸고, 골프공(37.8%), 골프채 부품(8.9%), 골프장갑(2.2%), 골프채(1.1%) 순이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