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기부금, 코로나19 여파로 6000억원 줄어…전년 대비 37.1% 급감

2021-11-24 10:03:13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 대기업들의 기부활동이 큰 폭으로 축소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들어 3분기까지 국내 500대 기업의 실적은 급증했지만 기부금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00억원 가량 줄었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24일 국내 매출 기준 상위 500대 기업 중 분기 보고서를 제출하고 기부금 내역을 공개한 255곳의 기부금 현황 조사를 발표했다. 그 결과 올해 3분기까지 기부금 집행 규모는 총 1조14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조6138억원보다 37.1%(5989억원) 줄어들었다.

이 기간 이들 기업의 매출은 작년 동기와 비교해 13.8%(186조1941억원) 증가했고, 영업이익 역시 73.5%(62조6509억원) 늘었다. 실적은 큰 폭으로 개선됐음에도 불구, 코로나19로 경기에 대한 우려 심리가 확산하면서 기부금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

공기업을 제외한 246개 기업의 3분기 누적 기부금은 878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7.0%(1796억원) 감소했다. 공기업 기부금은 전체 감소액의 70%에 달하는 4194억원이 줄었다.

공기업 기부금은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3분기와 비교해도 20.2%(2550억원) 감소하는 등 지속 감소하는 추세다.

전체 20개 업종 중 작년보다 기부금이 증가한 업종은 생활용품·철강·증권·제약·상사 5개 업종에 불과했다. 이 가운데 생활용품이 유일하게 기부금을 1년 전보다 100억원 이상 늘렸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전체 255개 기업 중 절반이 넘는 145개의 기업이 기부금을 줄였다.

삼성전자의 기부금은 올 3분기 누적 기준 187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21.6% 줄었지만, 2018년부터 줄곧 기부금 선두 자리를 지켰다. 다음으로 한국전력(880억원), LG생활건강(683억원), SK하이닉스(480억원), 포스코(366억원), 현대자동차(354억원), GS칼텍스(32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올 3분기 누적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1% 이상인 기업은 LG생활건강(1.13%) 1곳이었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