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행 루머는 루머일 뿐" 말문 연 포체티노 "PSG에서 행복하다"

2021-11-24 09:00:24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맨유의 강력한 러브콜을 받고 있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파리생제르맹(PSG) 감독이 드디어 입을 열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2021~2022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A조 5차전 맨체스터 시티와의 원정경기를 하루 앞둔 24일(한국시각)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최고의 관심은 역시 그의 거취였다.

포체티노 감독은 루머는 루머일뿐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PSG에서 너무 행복하다"며 "루머가 있지만 그런 보도에 신경쓰지 않는다"고 밝혔다. 맨유는 21일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을 경질했고, 맨유의 정신적인 지주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이 토트넘을 지휘한 아르헨티나 출신 포체티노 감독의 영입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하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내 계약은 2023년까지다. 이번 시즌과 또 한 번의 시즌이 남았다. 나는 PSG에서 정말 행복하다. 그것이 사실"이라고 재차 강조한 후 "나는 클럽을 사랑하고 팬들을 사랑한다. 클럽에 있는 것은 환상적인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포체티노 감독은 PSG에서 선수로 2년을 보낸 바 있다. PSG는 UCL A조에서 맨시티(승점 9)에 이어 2위(승점 8)에 포진해 있다. 맨시티를 잡을 경우 1위에 오를 수 있다.

이런 가운데 포체티노 감독의 시즌 중 영입이 쉽지 않다는 이야기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맨유가 포체티노 감독을 데려오려면 PSG에 보상금 1000만파운드(약 160억원)를 지불해야 한다. 솔샤르 감독에게 이미 위약금으로 750만파운드(약 120억원)를 지급한터라 선택의 폭이 넓지 않다.

또 맨유가 임시 감독을 맡기기 위해 FC바르셀로나 사령탑을 지낸 발베르데 감독과 접촉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발베르데 감독은 바르셀로나 사령탑에서 물러난 후 야인으로 지내고 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