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 식용문제 논의기구 만들고 실태조사 추진한다

2021-11-25 13:45:14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정부는 25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개 식용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 추진계획' 안건을 상정하기로 했다. 사진은 24일 대구 칠성시장 보신탕 골목 모습. 2021.11.24 mtkht@yna.co.kr

정부가 개 식용 문제를 논의하는 민관합동 기구를 만들고 관련 업계 실태조사를 추진한다.



정부는 25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어 '개 식용의 공식적 종식에 대한 사회적 논의 추진 방향'을 검토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우선 시민단체, 전문가, 정부 인사 등 약 20명으로 구성된 사회적 논의기구를 만들어 내년 4월까지 개 식용 종식의 절차와 방법 등을 다루기로 했다.

필요하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생산분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관하는 유통분과로 논의를 나눠 진행한다.

동시에 국무조정실장이 주재하고 농식품부, 식약처 등 6개 부처 차관이 참여하는 정부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 내용의 이행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농식품부와 식약처에 관련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

사회적 논의기구의 검토가 끝나면 개 식용 문제의 기초자료를 수집하기 위한 실태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사육농장, 도살장, 상인과 식당 등 분야별로 조사하며 개 식용에 대한 국민 인식조사도 함께 추진한다.

정부 관계자는 "개 식용문제는 국민의 기본권 인식과 동물복지 문제 등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이슈"라면서 "사회적 논의기구에서 소통하고 토의해 향후 나아갈 방향을 지혜롭게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youngle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