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결승]전남-대구, 베스트11 공개 '발로텔리-이종호 VS 세징야-에드가'

2021-11-24 19:15:21



[광양=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이변을 노리는 전남 드래곤즈와 K리그1의 자존심을 지키려는 대구FC가 최정예를 총출동시켰다.



전남과 대구는 24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2021 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을 치른다. 2013년, 한국 축구에 승강제가 도입된 후 1부와 2부팀이 FA컵 우승컵을 놓고 격돌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8년 2부 리그로 강등된 전남은 2007년 이후 14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또 정상을 찍을 경우 K리그2 구단 첫 FA컵 우승과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출전이라는 신기록을 세우게 된다. 우승팀에게는 ACL 본선 진출권이 주어진다. 대구는 2018년 우승 이후 3년 만의 왕좌 탈환을 노린다.

양 팀은 베스트 멤버를 총출동시켰다. 전남은 발로텔리-이종호-사무엘이 공격 선봉에 선다. 김태현 김선우 김현욱 황기욱 올렉 고태원 박찬용이 허리와 수비진을 이룬다. 골키퍼 장갑은 박준혁이 낀다. 대구는 에드가-김진혁 투톱에 세징야가 뒤를 받친다. 안용우 라마스 이진용 박병현이 허리에 서고 정태욱 홍정운 김재우가 스리백을 이룬다. 최영은이 골문을 지킨다.

광양=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