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챔 전반리뷰] 기습 선제골 허용, 0-1 전반 종료. 포항 크로스바 불운. 알 힐랄 충분히 해볼 만한 상대

2021-11-24 01:54:00

알 힐랄 공격수 마레가의 드리블에 수비하고 있는 포항 신진호.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포항은 24이 오전 1시(한국시각) 사우디 리야드 킹 파흐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결승전 알 힐랄과의 경기에서 전반을 0-1로 뒤진 채 끝냈다.



포항은 최전방 팔라시오스를 배치했다. 임상협 크베시치 신진호가 2선에 서고 3선은 이수빈과 신광훈, 4백은 강상우 그랜트 권완규 박승욱이 나선다. 이준 골키퍼.

알 힐랄도 최정예로 나섰다. 경계 1순위 바페팀비 고미스와 마테우스 페레이라가 최전방이고, 무사 마레가, 살렘 알 다우사리, 모하메드 칸노가 1, 2선에 배치되고, 알파라지, 나세르 알 다우사리, 장현수 등이 나섰다.

스타디움 자체가 포항에게 너무나 불리했다. 관중석은 파란색으로 가득했다. 알 힐랄의 팀색깔. 그들의 유니폼도 파란색. 적

포항 입장에서는 최악의 출발이었다. 포항의 계획은 전반 대등하게 경기를 가져간 뒤, 후반 빠른 공수전환을 통해 알 힐랄의 수비 약점을 노리는 것이었다.

그런데, 전반 시작하자 마자 선제골을 얻어 맞았다. 전반 1분 나세르 알 다우사리에게 기습적인 중거리슛을 허용했다. 제대로 맞은 슈팅은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빠르게 포항은 전열을 가다듬었다. 전반 11분 안타까운 장면이 나왔다. PA 정면 밖에서 신진호의 회심의 중거리슛이 크로스바를 맡고 튀어나왔다. 임상협이 다시 컨트롤, 재차 슛을 때렸지만, 이번에는 골키퍼에게 막혓다. 동점골을 만들면서 흐름을 완전히 가져올 수 있는 장면. 포항은 불운했다.

확실히 알 힐랄은 알려진 것처럼 공격은 상당히 위력적이었지만, 수비는 불안했다. 수비 라인이 높았고, 뒷 공간에 대한 방어가 허술했다. 게다가 압박의 강도가 높지 않았고, 중거리슛 찬스를 쉽게 허용했다.

이후 소강상태. 포항은 최후방에서 2선으로 연결이 매끄럽지 못하면서 2차례 위기를 맞기도 했다. 스틸을 당하면서 상대에게 쉬운 공격찬스를 내줬고, 고미스, 페레이라에게 아찔한 슈팅 기회를 허용하기도 했다. 단, 실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전반 30분, 알 힐랄의 '오일 머니'가 빛을 발했다. 특급 외국인 선수 페레이라가 특유의 개인기로 포항 수비를 제친 뒤 절묘한 스루패스, 이후 고미스까지 연결됐지만, 슈팅은 골문을 빗나갔다.

전반 45분, 포항은 또 다시 아까운 기회를 놓쳤다. 상대 파울로 얻은 우측 45도 지점의 프리킥. 신진호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권완규의 머리에 제대로 닿았다. 단, 골키퍼 정면이었다.

결국 포항은 0-1로 뒤진 채 전반을 끝냈다. 최악의 출발이었지만, 재빠르게 전열을 정비했고, 알 힐랄의 날카로운 공격을 협력수비와 역습으로 대응했다. 분명, 객관적 전력은 알 힐랄이 더 좋다. 하지만, 포항 입장에서는 충분히 해볼 만한 상대라는 점도 전반에 나왔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