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란의 IBK' 베테랑 3인방 "태업 의혹 억울해…서남원 감독 폭언 사실" [인천 코멘트]

2021-11-23 23:15:14

23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 경기. 기업은행 김사니 감독대행이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11.23/

[인천=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IBK기업은행이 시즌 첫 승점 3점을 수확했지만, 선수들은 마냥 웃지는 못했다.



IBK기업은행은 23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0(25-21 25-18 27-25)으로 승리했다. 기업은행은 시즌 2승(8패 승점 5점)을 챙겼다. 기업은행은 페퍼저축은행(1승8패 승점5점)을 제치고 탈꼴찌에 성공했다.

경기 전 기업은행은 그야말로 '초상집'이었다. 조송화와 김사니 코치가 무단이탈을 하면서 팀 내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왔고, 서남원 감독은 경질됐다. 사령탑 공백은 김사니 코치가 감독대행이 돼 채웠다.

김 감독대행은 "2라운드 KGC인삼공사전이 끝나고 훈련에 서남원 감독과 조송화가 마찰이 있었다"라며 "그 상황에서 모든 선수와 스태프가 있는 상황에서 저에게 화를 내면서 이 모든 것을 책임지고 나가라고 했다. 모욕적인 말과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이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치른 흥국생명전. 그러나 경기력은 이전과 달랐다. 집중력있게 승부처에서 경기를 풀어갔고,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경기를 잡았다.

경기를 마친 뒤 김 감독대행은 "이길 거라고 생각을 못했는데 이겼다. 좋지만, 무거운 마음도 있다. 차기 감독이 오기 전까지 잘 이끌겠다는 생각 뿐"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달라진 경기력에 대해서는 "이전 경기부터 조금씩 좋아지는 모습이 자신감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김수지 표승주 김희진 '베테랑 3인방'도 "오늘 한 경기에 힘을 준 것이 아니다. 이전 경기부터 경기력이 올라온 것이 도움이 됐다"고 입을 모았다.

'태업 논란'에 대해서는 억울함을 전했다. 김수지는 "선수들이 태업했다. 훈련에 불성실했다는 말이 있다. 훈련 과정에서 참석을 안 했다거나 불만을 가지고 안 했다거나 그런 건 없었다. 이런 말에 상처를 많이 받았고 속상했다"고 했다.

김희진도 "태업이라는 단어가 상처로 다가왔다. 태업하는 선수가 어떻게 근육이 찢어진 채로 경기에 나가나"라며 "아픈 선수들이 더 열심히 했고, 후배들도 그에 맞게 따라왔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대행이 말한 '폭언' 상황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김수지는 "저희가 느끼기에도 조금 많이 불편한 자리였다. 그 부분은 사실인 거 같다"라며 "편을 드는 것이 아니라 상황이 있었고 어떤 말이 오갔는지는 말을 하기는 어렵지만 (폭언) 상황은 있었다. 선수들이 지켜봤다는 것 역시 사실"이라고 했다.

김수지는 이어 "팀 이탈이 발생하면서 이런 논란이 생겼는데, 그렇다고 치면 그 때 일이 시작점이 된 거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표승주도 역시 "구체적인 말을 이자리에서 이야기하긴 어렵다. 저희 선수들이 많이 힘들어했던 것도 사실"이라며 "저희 선수들이 많이 힘들어했다"고 토로했다.

한편 이날 경기 승리에 대해서 표승주는 "어려운 상황에 승점 3점이라는 큰 점수를 쌓았다. 많은 일이 있었지만, 선수들이 뭉쳐서 이겨냈다. 모든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이야기하고 싶다"고 했다.

김희진은 "안 좋은 상황에서 무너지지 않고 할 수 있는 것에 최선을 다했다. 그 덕분에 오늘다운 경기가 나왔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김수지 역시 "선수들이나 스태프들이 힘든 건 사실이고 그런 부분에 있어서 경기에만 집중하자고 했었다. 그런게 하나하나 모이다 보니 오늘 결과가 나왔다. 다같이 힘든 상황에서 버티고 있다는 것이 의미있다"고 바라봤다.인천=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